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2:03 '엘시티 특혜분양 리스트' 진상규명 물 건너가나

'엘시티 특혜분양 리스트' 진상규명 물 건너가나

송고시간2021-06-11 17:44

댓글


[앵커]

부산 해운대 엘시티 실소유주, 이영복 회장 측이 작성한 것으로 추정되는 '특혜분양 리스트'에 대해 경찰이 수사에 착수한 지 석 달이 지났는데요.

그러나 경찰은 뚜렷한 성과를 내지 못하고 있어 수사가 흐지부지되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큽니다.

고휘훈 기자입니다.

[기자]


현직 국회의원부터 전직 장관과 법원장 등 100여 명이 넘는 인사가 기재된 리스트.

지난 3월 이 문건이 세상에 알려지면서 파문이 일었고, 경찰도 진정서를 접수하고 본격적인 수사에 나섰습니다.

부산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가 사건을 맡았지만 3개월이 지난 지금, 수사 성과를 보면 고개를 갸웃거릴 수밖에 없습니다.

경찰은 리스트 실제 작성자뿐만 아니라 수감 중인 이영복 회장까지 옥중 조사했지만, 이 회장과 전직 고위 공무원 2명만 입건하는 데 그쳤습니다.

이마저도 경찰은 '절차상 입건'이라고 설명하면서 수사 의지에도 의문이 제기됩니다.

리스트에 이름을 올린 사람들이 특혜를 받았는지 밝히는 게 핵심이지만, 경찰은 이들을 대부분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해 형식적 조사에 그치는 게 아니냐는 겁니다.

금융 내역 등을 확인하기 위해 한 차례 압수수색을 신청했지만, 검찰이 '수사보강'을 이유로 반려하면서 강제수사도 제대로 해보지 못한 상태입니다.

이전 검찰 수사를 '봐주기 수사'로 비판해온 시민사회는 이번 경찰 수사도 제대로 진행되지 않을까 우려하고 있습니다.

<양미숙 / 부산참여연대 사무처장> "엘시티 비리 의혹은 계속해서 불거질 것이고, 현재 진행 중인 경찰 수사도 제대로 진행하지 않을 가능성이 매우 큽니다."

시민단체는 엘시티 특혜분양 리스트 관련 수사도 공수처가 수사하라고 거듭 촉구하고 있습니다.

부산경찰청 관계자는 "일각에서 수사 상황에 우려를 제기하고 있는 것을 알고 있다"면서 "그렇지만 수사는 흔들림 없이 계속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이와 별도로 민관 합동으로 '부산 공직자 부동산 비리조사 특별위원회'가 꾸려져 엘시티 투기 의혹도 조사하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고휘훈입니다. (take5@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

이 시각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