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2:04 두달 전 '붕괴위험' 민원…구청, 업체에 달랑 공문 한장

두달 전 '붕괴위험' 민원…구청, 업체에 달랑 공문 한장

송고시간2021-06-11 20:57

댓글

[앵커]

이번 '광주 건물 붕괴사고' 두 달 전, 한 시민이 안전사고를 우려해 민원을 넣었는데, 구청은 공문 발송 말고는 이렇다 할 조치가 취하지 않았습니다.

예고된 인재라는 비판이 높은 가운데, 구청은 여전히 책임을 공사업체로 돌리는 듯한 모습입니다.

정지훈 기자입니다.

[기자]


철거 중인 건물이 순식간에 무너지며 버스를 덮치면서 9명이 숨지고 8명이 크게 다친 붕괴 사고.

사고 전 현장 관계자들은 이상 징후를 먼저 알고 대피했다는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일었습니다.

그런데 오래전부터 사고를 우려하는 시민이 많았고, 실제 관련 민원도 제출됐지만 관할 구청은 형식적 대응으로 화를 키웠다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사고 두 달여 전인 지난 4월, A씨는 철거작업 위험성을 경고하는 민원을 냈습니다.

천막과 파이프에만 의지한 철거는 치명적인 인명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는 내용이었습니다.

철거 건물이 도로에 붙어 있다 보니 파편 하나만 떨어져도 큰 사고가 날 수 있다는 겁니다.


그런데도 구청은 사고 전 제대로 된 현장점검을 하지 않았습니다.

<조현기 / 광주 동구 건축과장> "현장 점검은 법규상 '할 수 있다'고 돼 있는 부분인데요. 현재 그쪽 부분 현장을 저희가 민원 생길 때 현장에 가서 주의를 주고 하는 부분이었고, 별도로 계획을 세워 현장 점검을 한 적은 없습니다. 감리가 있기 때문에요."

구청장은 관련 민원을 보고 받은 적이 없고, 버스 승강장을 옮기는 조치를 하지 않은 건 업체 요청이 없었기 때문이라고 했습니다.

<임택 / 광주 동구청장> "시내버스 승강장을 옮기는 문제나 이런 것은 시공사에서 저희에게 협조 요청을 하게 돼 있습니다. 필요하면. 이제 그런 과정은 없었고요."

사고를 막아보려 민원까지 넣었던 A씨는 끔찍한 결과 앞에 허탈할 뿐입니다.

< A씨 / 광주 건물 붕괴 사고 전 민원 시민 > "그 후로 '공문처리 했다'고 하니까 참. 제 입장에선 뭐라고 할 순 없었어요. 그런데 그게 좀 더 주의를 기울이고 감독을 했다라고 한다면 저렇게 억울한 분들이 없었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연합뉴스TV 정지훈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

이 시각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