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2:03 일부 병원 수술실 CCTV 자율 설치 움직임…보호자 "안심된다"

일부 병원 수술실 CCTV 자율 설치 움직임…보호자 "안심된다"

송고시간2021-06-11 21:25

댓글

[앵커]

의사가 아닌 비자격자의 대리수술 의혹이 잇따라 불거진 가운데, 일부 병원에선 수술실 CCTV 자율 설치 움직임까지 나타나고 있습니다.

운영을 해보니 수술 모습을 볼 수 있어 안심된다는 보호자의 반응인데요.

반면, 의료계는 이렇게 되면 위험한 수술을 기피할 가능성이 있다고 우려하고 있습니다.

한지이 기자입니다.

[기자]


인천 지역의 한 민간병원.

수술을 하는 아버지를 보는 아들의 눈시울이 이내 붉어집니다.

몸이 불편한 아버지를 실시간으로 볼 수 있어 안심된다는 아들의 말입니다.

<안승태 / 수술 환자 보호자> "환자 보호자 입장에선 (CCTV가) 있어야 한다고 느꼈어요. 좀 봐야지 안심이 되지 않을까…"

원내 수술실 모두 CCTV를 설치한 이 병원에선 보호자 1명이 지정된 장소에서 수술실 화면을 볼 수 있습니다.

수술 준비 후 본 수술부터 녹화되고, 환자 동의 하에 30일간 보관 후 영상은 폐기됩니다.

<서동현 / 인천 지역 민간병원장> "지역 주민들의 신뢰 회복을 위해서 시행하게 됐습니다. 앞으로는 감당해야 될 과제라고 생각합니다."

최근 일부 병원에서 불법 대리수술 의혹이 잇따라 불거지면서 이처럼 수술실 CCTV 설치 논쟁이 재점화하고 있습니다.

환자단체는 생명과 직결되는 의료범죄를 막을 수 있는 최소한의 장치라지만 의사단체는 위험한 수술을 기피할 가능성이 있다고 우려합니다.

<이나금 / 환자권익연구소장(고 권대희씨 유족)> "환부를 비춰라 이런 뜻이 아니고 수술실 전경을 비춰야 한다 그래야만 거기서 일어나는 의료범죄 행위를 식별할 수 있다…"

<박수현 / 대한의사협회 대변인> "위험한 수술을 많이 하는 부분들에 있어서 방어적으로만 수술을 진행할 수밖에 없게 된다면 환자의 예후나 이런 부분에도 직접적인 영향을 줄 수 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양측의 입장이 첨예하게 대립하며 접점을 찾지 못한 가운데, 수술실 CCTV 설치법안은 6년째 국회 문턱을 넘지 못하는 상황입니다.

연합뉴스TV 한지이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

이 시각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