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2:36 700년의 시간을 넘어…'호국애민'을 전하다

700년의 시간을 넘어…'호국애민'을 전하다

송고시간2021-06-12 09:36

댓글


[앵커]


국보이자 세계기록유산인 팔만대장경이 오는 19일부터 일반에 공개됩니다.

합천 해인사 장경판전 내부에서 직접 팔만대장경을 마주할 수 있는데요.

최지숙 기자가 현장을 미리 취재했습니다.

[기자]


경남 합천 가야산 자락에 위치한 천년 고찰 해인사.

부처님께 팔만대장경 공개를 고하는 고불식에 이어 정근 소리가 개방식을 알리고,

<현장음> "석가모니불, 석가모니불."

장경판전 법보전의 문이 열리면 700년의 시간을 넘어 장엄한 대장경판이 모습을 드러냅니다.

한 글자를 새길 때마다 세 번씩 절을 하며 만들었다는 8만 1,258장의 경판.

16년에 걸쳐 수많은 인원이 참여했지만 한 사람이 쓴 것처럼 흐트러짐 없는 글자에는 국난 극복을 향한 의지가 담겼습니다.

유례없는 감염병 사태가 일상을 덮친 지금, 해인사가 팔만대장경을 국민에게 개방하기로 한 이유입니다.

<진각 스님 / 해인사 총무국장> "'수처작주 입처개진'. 주어진 일에 최선을 다 한다면 코로나19뿐 아니라 어떤 어려움이 닥쳐도 잘 극복할 수 있다는 의미도 되겠습니다."


인위적인 조치 없이도 목판들이 오랜 세월을 견디며 제 모습을 잃지 않은 비결은 장경판전의 구조에 답이 있습니다.

<일한 스님 / 해인사 대장경연구원 보존국장> "(장경판전 바닥의) 숯과 소금은 습기를 막아주고 벌레가 들어오는 것을 막아준다고 보고 있습니다. 창살의 비밀로서 바람이 잘 돌아 움직여 나가는, 통풍이 극대화 되는 구조를 갖고 있습니다.

팔만대장경이 이곳 해인사에 자리를 잡은 건 600여년 전.

전쟁과 화마의 위협 속에서도 묵묵히 팔만대장경을 지켜 온 해인사 스님들에게 그 의미는 더욱 남다릅니다.

<현응 스님 / 해인사 주지> "호국 정신의 결정체이기 때문에 우리나라 사람들이 소중하게 생각해야 하는 것 아닌가….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국보 중의 국보요, 세계에 자랑할 만한 문화유산이 아닌가 생각합니다."

사전예약을 통해 매주 주말 진행되는 팔만대장경 탐방제는 19일 첫 시행을 앞두고 있습니다.

어지러운 시기, 번뇌를 다스렸던 부처님의 가르침이 새로운 시대를 향한 염원으로 찾아옵니다.

연합뉴스TV 최지숙입니다. (js173@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

이 시각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