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2:06 코로나로 또 멈춰선 국회…與 종부세 결론 미뤄

코로나로 또 멈춰선 국회…與 종부세 결론 미뤄

송고시간2021-06-12 10:24

댓글


[앵커]

더불어민주당의 안규백 의원을 포함한 여권 인사 네 명이 잇따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국회가 역대 세 번째로 폐쇄 사태를 맞았습니다.

이날(11일) '종부세' 완화 결론을 지으려던 민주당은 모든 일정을 미뤘습니다.

이승국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코로나19 확산세로 국회가 세 번째 '셧다운'에 들어갔습니다.

민주당 안규백 의원과 보좌진 4명이 연쇄적으로 코로나19 확진을 받은데 따른 겁니다.

국회 코로나19 재난대책본부는 긴급 방역을 위해 11일 정오부터 12일까지 국회 내 모든 건물을 폐쇄하기로 결정했습니다.

국회 셧다운은 지난해 2월과 8월에 이어 세 번째입니다

이번 사태에 가장 큰 영향을 받은 것은 민주당입니다.

안규백 의원이 현역 의원으로는 두 번째로 확진 판정을 받았고, 송영길 대표 보좌진도 양성 판정을 받았기 때문.

민주당은 이날 부동산 관련 정책의총을 열어 1가구 1주택자의 종부세 과세 대상을 공시가격 기준 상위 2% 수준으로 좁히는 안을 토의하고 결론을 낼 예정이었지만 잠정 연기했습니다.

사회적 경제 입법추진단 당·정·청 회의도 취소됐고, 민주당 초선의원 모임인 '더 민초' 회의 역시 15일로 순연됐습니다.

의원과 보좌진들은 대거 코로나19 검사를 받았습니다.

특히 보좌진의 양성 판정으로 송영길 대표도 즉각 일정 전면 취소 후 검사를 받았는데 음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국민의힘도 영향을 받은 것은 마찬가지.

확진 판정을 받은 안규백 의원과 함께 국방위 활동을 하는 의원들은 자택 대기를 하게 되면서 당 최대 행사인 전당대회에 참석하지 못했습니다.

국민의힘은 예정대로 여의도 당사에서 전당대회를 치르기는 했지만, 곧바로 국회가 폐쇄됨으로서 조용한 축제날을 보냈습니다.

연합뉴스TV 이승국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

이 시각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