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1:56 DSR 규제 시작도 전인데…대출 조이는 은행들 왜?

DSR 규제 시작도 전인데…대출 조이는 은행들 왜?

송고시간2021-06-19 09:37

댓글


[앵커]


금융당국이 다음 달부터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 DSR을 40%로 묶는 등 고강도 가계대출 관리방안을 시행하죠.

그런데 은행들은 벌써 대출 문턱을 높이고 있습니다.

규제 전 막차 수요도 크지 않을 것이라는 것이 업권 분석인데 왜 그런 걸까요.

이동훈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달 말 기준 주요 5대 은행의 가계대출 잔액은 687조8,000억 원.


올해 들어 17조6,000억 원 넘게 늘어난 것으로 증가 규모도 작년 동기에 비해 1조 원 가량 많습니다.

경제회복·성장 속도에 비해 가계대출 증가세가 빠른 상황.


은행들은 금융당국이 다음 달부터 DSR 40% 제한 규제 등을 시행하기 전부터 대출 문턱을 높이고 있습니다.

NH농협은행은 전세대출과 신용대출 우대금리 축소를 비롯해 아파트·빌라 등에 적용되는 모기지신용보험·보증 판매를 무기한 중단해 대출 한도를 줄였습니다.

신한은행도 3월부터 모기지신용보험 대출을 중단했고 우리은행은 5월부터 전세자금대출을 중단했습니다.

규제 시작 전 '막차 수요'는 없을 것으로 보이지만 부실 가능성에 대비하는 것으로 해석됩니다.

한국금융연구원에 따르면 1분기 말 가계의 처분가능소득 대비 가계부채 비율은 181.1%였습니다.


작년 1분기에 비해 18%포인트 급증한 것으로, 당장 쓸 수 있는 돈에 비해 빚이 더 늘어난 상황.

하반기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이 더 뚜렷해지면서 부실의 위험성도 커질 것으로 예상하는 겁니다.

<김소영 / 서울대 경제학과 교수> "향후 금리가 어차피 계속 올라갈 가능성이 굉장히 높기 때문에 영끌이나 빚투 다 합쳐서 향후에 이자가 더 올라가기 때문에 더 어려운 상황이…"

여기에 정부의 코로나19 대출 만기 연장 등 조치가 9월까지 연장돼 부실채권이 가려진 상황이라 은행들은 더 조심할 수밖에 없는 상황입니다.

연합뉴스TV 이동훈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

이 시각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