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1:33 [영상] 공군 주임원사, 중사에게 비비탄총 쏴…"묶고 쏜 것 아니다"

[영상] 공군 주임원사, 중사에게 비비탄총 쏴…"묶고 쏜 것 아니다"

송고시간2021-06-22 11:07

댓글

(서울=연합뉴스) 여군 부사관 성추행 사망 사건으로 질타를 받는 공군에서 이번엔 주임원사가 비비탄총을 발사해 상해를 입힌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22일 군 당국에 따르면 지난 4월 경기도에 있는 공군 모 부대에서 주임원사가 소속 부대 부하 중사를 향해 가스식 비비탄총을 발사했는데요. 총알에 맞은 중사는 몸에 상처가 났습니다.

이런 사실을 연합뉴스에 알린 제보자는 "당시 대대 주임원사가 소속 부대 중사를 묶어 놓고 가스총으로 쏴서 상해를 입힌 사건"이라며 "약 2주 전부터 부대에서 공론화됐고 부대 군사경찰대에 신고가 됐다"고 전했습니다.

이에 공군은 "당시 사용된 것은 가스식 비비탄총이었고, 중사를 묶어 놓고 쏜 것은 아니다"라며 "해당 부대 군사경찰대대서 가해자를 입건해 수사 중이고, 법과 규정에 따라 엄정하게 조치하겠다"고 말했는데요.

군 관계자는 "지난 4월 부대 안에서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며 "주임원사는 비비탄총이어서 장난으로 그랬다고 주장한다. 피해자 가족이 뒤늦게 민원을 제기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습니다.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 박혜진·문근미>

<영상 : 연합뉴스TV>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

이 시각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