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1:47 부모 시신과 함께 지낸 두 딸…"믿기지 않아서"

부모 시신과 함께 지낸 두 딸…"믿기지 않아서"

송고시간2021-06-23 19:41

댓글


[앵커]


경기 시흥시의 한 아파트에서 한 부부의 시신이 발견됐습니다.


부패가 상당히 진행된 시신에서 타살 혐의점은 나오지 않았는데, 두 딸이 경찰에 알리지도 않은 채 부모 시신과 함께 생활해온 것으로 조사돼 경찰이 경위 파악에 나섰습니다.

신현정 기자입니다.

[기자]


아파트 현관문에 폴리스 라인이 설치돼있습니다.

22일 오전 10시 50분쯤 이 집에서 한 부부의 시신이 발견됐습니다.

60대 남성과 50대 여성으로, 시신은 심하게 부패한 상태였습니다.

이 집이 경매에 넘어가면서 집행관들이 방문했다가 시신을 발견한 겁니다.

그런데 이 집에는 각각 30대와 20대 딸 두 명이 함께 살고 있었습니다.

<아파트 관계자> "같이 동거를 하던 따님이 약간 지적으로…많이 지적 장애가…"

<인근 주민> "시체가 썩어가지고 비닐에 담아서 (갔다고)… 같이 사는 딸은 다 알 거 아니야 냄새나니까… 딸이 큰데 그걸 모를 리가 있어?"

악취가 난다는 인근 주민의 민원이 접수되기도 했습니다.

<아파트 관계자> "냄새가 난다니까 관리소에서 확인했는데 그 집 딸이 나와서 아무 이상 없다고 그러죠… 6월 며칠인가…"

딸들은 경찰 조사에서 "평소 지병을 앓던 부모님이 갑자기 돌아가신 게 믿기지 않아 신고하지 못했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타살 혐의점은 없는 것으로 보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경찰은 시신에 대한 부검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의뢰해 사망 시점과 원인 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신현정입니다. (hyunspirit@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

이 시각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