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2:34 [영상] 25살 청와대 청년비서관 임명에…野 맹공·與 속앓이

[영상] 25살 청와대 청년비서관 임명에…野 맹공·與 속앓이

송고시간2021-06-24 17:37

댓글

(서울연합뉴스) 청와대가 야심차게 발탁한 '25세 대학생' 박성민 청와대 청년비서관을 향한 반발 여론이 거센 가운데 논란이 좀처럼 수그러들지 않고 있습니다.

야당은 날선 비판을 쏟아냈고 여당은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는 모습입니다.

24일 정치권 안팎에서는 박 비서관이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을 거쳐 청와대 정무직 1급 자리에 올라선 것을 두고 불만들이 터져 나왔습니다.

국회사무처·의원실·정당 등에서 일하는 이들의 익명 게시판인 페이스북 계정 '여의도 옆 대나무숲'에는 비난의 글이 줄을 이었는데요.

"9급 공무원 시험을 준비하는 청년들을 좌절시키는 개망나니 인사", "나와 무관한 벼락출세", "청년 갖다 놓는 게 능사라는 단세포적 생각", "페미니즘 인물" 등 맹비난했습니다.

국민의힘도 이날 박성민 청와대 청년 비서관 임명에 대해 맹공을 퍼부었습니다.

황보승희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신임 청년비서관 임명은 청년 기용이 아닌 청년 기만"이라며 "보여주기식 낙하산 인사로 상대적 박탈감만 불러왔다"고 비판했습니다.

민주당은 당 차원의 공식 방어에는 나서지 않은 채 정치권과 여론의 향배에 촉각을 세우고 추이를 지켜보고 있습니다.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김건태·손수지>

<영상: 연합뉴스TV>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

이 시각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