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2:00 민주노총 "집회 예정대로 진행"…방역당국 "전파 위험" 경고

민주노총 "집회 예정대로 진행"…방역당국 "전파 위험" 경고

송고시간2021-07-22 21:03

댓글

[앵커]


코로나19 4차 대유행이 전국으로 번지고 있는 상황에서 민주노총이 또다시 대규모 집회를 예고해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정부와 지자체는 거듭 철회를 촉구하고 있습니다.

방준혁 기자입니다.

[기자]


민주노총 집회를 하루 앞두고 강원도 원주시가 거리두기를 3단계로 격상했습니다.

특히 집회의 경우 4단계를 적용해 1인 시위만 가능하도록 했습니다.

99명씩 나눠 8곳에서 진행하려던 민주노총 집회를 사실상 불허한 것입니다.

<원창묵 / 원주시장> "집회의 자유보다 국민의 안전과 생명을 우선해야 하는, 멈춤이 필요한 시기라고 판단했습니다."

민주노총은 강행 의사를 밝혔습니다.

원주시가 실내 행사와 축제는 일정 부분 허용하면서도 집회는 전면 금지했다"며 거리두기 지침 철회를 촉구했습니다.

<박준선 /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조직쟁의부실장> "집회만 4단계고 나머지는 3단계, 부당한 행정명령에 대해서 저희는 받아들일 수 없고 집회를 예정대로 합니다."

코로나19 대유행 국면 속에서 민주노총은 연일 각종 집회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이달 초 서울 종로에서 개최된 대규모 집회 참가자 중 3명이 최근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집회 개최를 둘러싼 논란은 커지고 있습니다.

방역 당국은 이번 집회로 인한 추가 감염 전파 가능성을 언급하며 거듭 철회를 촉구했습니다.


<박영준 / 중앙방역대책본부 역학조사팀장> "원주 집회 관련해서는 많은 사람들이 모이는 행위 자체만으로도 추가 전파 위험성은 있는 상황입니다."

민주노총은 현재까지 집회로 인한 감염은 확인되지 않았다며, 정부가 방역 실패 책임을 부당하게 전가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번 집회는 건강보험공단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정규직 전환을 촉구하기 위한 것으로, 당초 1천 명 가량이 집결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불법 집회에 엄정 대응하겠단 방침이라 양측이 충돌할 가능성도 있습니다.

연합뉴스TV 방준혁입니다. (bang@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

이 시각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