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1:44 도쿄올림픽 개막 코앞인데…책임자 잇따라 해임·사퇴

도쿄올림픽 개막 코앞인데…책임자 잇따라 해임·사퇴

송고시간2021-07-22 21:08

댓글

[앵커]

도쿄올림픽 개막식 담당자가 과거 구설로 잇따라 사퇴하거나 해임되고 있습니다.

개막식을 하루 앞둔 오늘(22일),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는 개막식 연출 담당자를 해임한다고 밝혔는데요.

개막식 준비에도 비상이 걸렸습니다.

박혜준 PD입니다.

[리포터]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는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유대인 학살을 희화화하는 과거 동영상으로 논란이 된 도쿄올림픽 개막식 연출 담당자 고바야시 겐타로를 해임했습니다.

고바야시는 과거 콩트에서 "유대인 대량 참살 놀이하자"라고 대사를 하는 동영상이 SNS 등에서 확산해 논란이 일었습니다.

<하시모토 세이코 /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회 회장> "개막식이 코앞으로 다가왔습니다. 많은 관계자와 도쿄도민,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린 데 대해 깊이 사죄드립니다."

고바야시 해임에 따른 개회식 운영에 대해서는 "조속히 결론을 내겠다"며, 관련 논란이 외교 문제로 번지는 것을 막기 위해 신속하게 해임을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하시모토 세이코 /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회 회장> "우리는 이런 문제점이 있는지 전혀 몰랐습니다. 이것이 여러 외교 문제를 일으킬 수 있기 때문에 가능한 빨리 대처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최근 개막식 책임자들이 잇따라 사퇴하거나 해임되면서 행사 진행에 차질이 발생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습니다.

앞서 학창 시절 장애인을 괴롭혔다는 논란에 휩싸인 음악감독이 개막을 나흘 앞두고 사임했고, 개·폐회식 총괄 책임을 맡았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는 여성 연예인의 외모를 비하해 사퇴했습니다.

연합뉴스TV 박혜준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

이 시각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