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1:53 업무 과중에 인력 이탈 경찰 경제팀…"보상책 필요"

업무 과중에 인력 이탈 경찰 경제팀…"보상책 필요"

송고시간2021-07-23 09:21

댓글


[앵커]


수사권 조정으로 종결권 등에 따른 경찰 업무 부담이 늘어났는데요.

수사 대민부서라고 할 수 있는 일반 고소·고발 사건을 담당하는 경제팀 기피 현상으로 이어지고 있습니다.

김경목 기자입니다.

[기자]


경찰 수사부서내 일반 고소·고발 사건을 담당하는 곳은 경제팀입니다.

고소·고발이 많은 우리나라 특성상 처리해야할 사건 역시 많은데 최근 수사권조정 후 업무 부담이 늘었습니다.

불송치 같은 무혐의 종결사건이 상당수인데도 경찰 단계에서 자체종결하면서 서류 작업 등이 많아진 겁니다.

실제 지난해 경찰이 불기소 의견으로 송치한 사건은 1만4천여건인데 경제팀이 52%인 7,600여건을 담당했습니다.

이는 결국 수사권조정이 시행된 올초 상반기 인사에서 경험이 많은 간부급인 경감·경위 계급 이탈 현상으로 이어졌습니다.

수사 대민부서인 경제팀 내 베테랑들의 인력 유출이 이어지자 경찰도 대책을 고민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우선 올해 경제팀 인력 220여명을 확대배치하고 내년에도 230명을 증원한다는 계획입니다.

앞서 경찰은 경찰대와 간부후보 등 경위 임용자 경제팀 배치 기간을 2년에서 3년으로 늘렸습니다.

<이웅혁 / 건국대 경찰학과 교수> "허리가 강해야 제대로된 수사 서비스가 가능하기 때문에 수사 허리를 튼튼히 할 수 있도록 보상이든 적절한 동기부여가 필요한 시점…"

경찰은 또 경제팀 유인 대책으로 범죄수사수당을 기존 4만원에서 7만원으로 인상하고, 특진 등 포상제도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연합뉴스TV 김경목입니다. (mok@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

이 시각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