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1:25 [자막뉴스] 열대야도 힘든데…심야 폭주족 '골머리'

[자막뉴스] 열대야도 힘든데…심야 폭주족 '골머리'

송고시간2021-07-23 10:01

댓글


오토바이가 주행 중인 승합차 주변을 맴돕니다.

금방이라도 부딪칠 듯 아슬아슬하게 차선을 오가며 진로를 방해합니다.

텅 빈 도로가 넓은 운동장이라도 된 것처럼 중앙선을 넘나들며 곡예 운전을 벌입니다.

운전자들은 한눈에 봐도 앳된 모습에 헬멧도 쓰지 않았습니다.

강원도 춘천의 한 도로에서는 최근 새벽마다 이 같은 풍경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폭주족들이 난동을 부린 장소 바로 옆에는 대단지 아파트가 위치해 있습니다.

아무래도 도로와 가까울수록 피해가 클 텐데 가장 인접한 한 개동에만 200가구 넘게 살고 있습니다.

시끄러운 오토바이 굉음에 밤잠을 설치기 일쑤.

입주민들로 구성된 인터넷 카페에도 폭주족으로 인한 피해를 호소하는 글이 한두 개가 아닙니다.

<인근 아파트 관계자>
"일주일에 한두 번 정도 그렇게 하나 보더라고요. 한 40~50분 1시간 가까이 그렇게 하는 것 같더라고요 새벽녘에."

자칫 인명사고로도 이어질 수 있는 위험천만한 상황.

경찰에 신고를 했지만 이미 도망친 뒤였습니다.

앞서 지난 3월에도 춘천 송암스포츠타운 인근에서 이른바 드리프트를 하며 폭주를 일삼는 차량들로 민원이 잇따르기도 했습니다.


심야에 도로가 한산해진 틈을 타 일탈을 즐기는 폭주족들이 시민들의 안전과 일상을 위협하고 있습니다.

(취재: 이상현)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

이 시각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