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1:51 [영상] 악취? 더위 때문에?…트라이애슬론 금메달 선수도 구토

[영상] 악취? 더위 때문에?…트라이애슬론 금메달 선수도 구토

송고시간2021-07-27 17:22

댓글

(서울=연합뉴스) 도쿄의 무더위 속에 경기를 치른 트라이애슬론(철인3종경기) 선수 일부가 쓰러져 구토하는 모습이 공개돼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도쿄올림픽 트라이애슬론 남자부 개인전은 26일 오전 6시 30분 일본 도쿄 오다이바 해상공원에서 열렸는데요.

결승선을 통과한 선수들은 몸을 가누지 못한 채 바닥에 쓰러졌고, 금메달을 목에 건 크리스티안 블룸멘펠트(27·노르웨이) 등 일부 선수는 구토하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수영 1.5㎞, 사이클 40㎞, 달리기 10㎞를 연달아 소화해야 해 워낙 운동 강도가 높은 종목이기는 하지만 날씨 등의 환경 때문에 선수들이 더욱 진을 뺐다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미국 야후스포츠의 칼럼니스트 댄 웨트젤은 "(경기) 시작 당시 기온은 이미 섭씨 29.4도였고 상대 습도는 67.1%였다"면서 "일본은 도쿄 날씨에 대해 거짓말을 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는 "'기후가 온화하고 화창하며, 선수들이 최고의 기량을 펼치기에 이상적인 날씨.' 일본이 2020 도쿄올림픽 개최를 위해 낸 공식 제안서에 쓰인 문구다. 온화하다? 이상적이다? 도쿄가, 7월에?"라며 비꼬았습니다.

트라이애슬론 경기가 열린 오다이바 해상공원은 오염과 악취로도 논란이 됐던 곳인데요.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황윤정·민가경>

<영상: 로이터>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

이 시각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