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1:48 [영상] 32강 탈락 신유빈의 '눈물'…"진 게 아쉽지만 재미있었다"

[영상] 32강 탈락 신유빈의 '눈물'…"진 게 아쉽지만 재미있었다"

송고시간2021-07-28 11:44

댓글

(서울=연합뉴스) 한국 여자탁구의 '막내 에이스' 신유빈(17·대한항공)이 2020 도쿄올림픽에서 32강 관문을 넘지 못했습니다.

신유빈은 27일 일본 도쿄체육관에서 열린 대회 여자 단식 3회전에서 홍콩의 두호이켐에 2-4로 지며 32강에서 탈락했습니다.

올림픽이라는 큰 무대에서 처음으로 패배의 쓴맛을 본 신유빈은 그만 울어버렸는데요.

신유빈은 경기 뒤 연합뉴스와 전화 인터뷰에서 한동안 훌쩍거리기만 했습니다.

울음을 그친 신유빈은 소감을 묻는 말에 "진 게 아쉽긴 하지만, 재미있었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지난 25일 방탄소년단(BTS) 뷔가 팬 커뮤니티 위버스에서 신유빈을 응원하는 팬들의 글에 '화이팅' 메시지를 보냈습니다.

앞서 신유빈은 가방에 BTS 사진을 넣어 다닐 정도로 골수 '아미'임을 밝히기도 했는데요.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 박혜진·서정인>

<영상 : 연합뉴스TV·로이터·유튜브 HYBE LABELS>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

이 시각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