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2:19 [영상] 바다 위를 달리는 남자…다람쥐 쳇바퀴 닮은 풍선배 두둥실

[영상] 바다 위를 달리는 남자…다람쥐 쳇바퀴 닮은 풍선배 두둥실

송고시간2021-07-28 14:04

댓글

(서울=연합뉴스) 커다란 쳇바퀴 모양의 특수 장비로 바다 위를 '달려서' 횡단하려는 미국 남성이 화제입니다.

28일 폭스뉴스 등에 따르면 울트라 마라톤 선수인 레자 발루치(49)는 자신이 개발한 '풍선배'를 이용해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오거스틴시에서 영국령인 버뮤다섬까지 1천600km 거리의 바다를 건너는 모험에 나섰습니다.

발루치의 '풍선배'는 물에 뜰 수 있도록 가장자리에 부표를 설치했고 쳇바퀴 모양의 동력 장치를 갖췄는데요.

기구 안에서 탑승자가 달리면 원통형 선박 몸체와 양쪽 부표가 바퀴처럼 돌아가면서 동력을 생성하도록 했습니다.

발루치는 위치정보시스템(GPS)과 식량 등 만반의 준비를 하고 출발했지만, 출발 직후 내비게이션을 도둑맞았다는 사실을 알고는 방향을 돌렸고 지난 24일 48㎞ 떨어진 플로리다주 플래글러 카운티 해변에 도착했습니다.

노숙자 등을 위한 자선기금 마련을 위해 이번에 세 번째 도전에 나섰던 발루치는 "꿈을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다른 사람 말을 듣지 말고 당신의 꿈을 좇기를 바란다"고 했습니다.

<제작 : 횡윤정·문근미>

<영상 : 로이터·유튜브 Reza Baluchi>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

이 시각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