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1:43 모교 찾은 양궁 3관왕…안산 "진다는 생각 말라"

모교 찾은 양궁 3관왕…안산 "진다는 생각 말라"

송고시간2021-08-03 18:04

댓글


[앵커]

2020 도쿄올림픽에서 양궁 3관왕에 오른 안산 선수가 오늘(3일) 광주 모교를 잇달아 찾았습니다.

안산 선수는 양궁 꿈나무들의 자세를 봐주고, 조언하면서 후배들에게 새로운 꿈과 희망을 심어줬습니다.

김경인 기자입니다.


[기자]


안산 선수가 처음 활을 잡았던 광주 문산초등학교를 찾았습니다.

후배들은 박수와 꽃다발로 선배를 환영했습니다.

초교 시절 은사는 금의환향한 제자를 반갑게 끌어안았습니다.

<최용상 / 문산초 교감·초교 시절 감독> "우리 산이가 10년 만에 대한민국에서, 한국 올림픽(역사)에서 없는 대업을 이루고 와서 (양궁팀을) 창단했던 감독으로서 너무 보람을 느낍니다."

안산 선수는 초등학교 3학년 때 양궁부 창단 멤버로 첫 활시위를 당겼습니다.

당시 여자 선수는 안산 선수가 유일했습니다.

안산 선수는 꿈을 키웠던 양궁장을 둘러보고 후배들의 자세를 봐주며 당시를 회상했습니다.

<안 산 / 2020 도쿄올림픽 양궁 3관왕> "양궁장도 그대로라서 초등학교 때 생각도 나고요. 애들도 너무 귀엽고 앞으로도 잘해서 훌륭한 선수가 돼서 같이 운동했으면 좋겠습니다."

광주체육중·고등학교도 잇따라 찾았습니다.

함께 운동을 했던 양궁부 후배들과는 사진을 함께 찍고, 사인을 해주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습니다.

격려도 잊지 않았습니다.

<안 산 / 2020 도쿄올림픽 양궁 3관왕> "질 것 같다는 생각하지 말고 항상 긍정적인 마음으로 시합을 해! 화이팅!"

안산 선수는 꿈을 키워나가고 있는 후배들에게 큰 희망과 자극제가 됐습니다.

<탁해윤 / 광주체육고 양궁부> "앞으로 더 열심히 할 수 있는 동기가 된 것 같아서… 저도 산이 언니처럼 올림픽 나가서 메달 따는 게 목표입니다."

연합뉴스TV 김경인입니다. (kikim@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

이 시각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