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1:15 [영상] 초2 때 꿈 이뤘다…여서정 "아빠 목에 메달 걸어드리기" 인증샷

[영상] 초2 때 꿈 이뤘다…여서정 "아빠 목에 메달 걸어드리기" 인증샷

송고시간2021-08-04 12:15

댓글

(서울=연합뉴스) 도쿄올림픽 여자 기계체조 도마에서 동메달을 딴 여서정(19·수원시청) 선수가 아버지 여홍철(50) 경희대 교수의 목에 올림픽 메달을 걸어드리고 인증샷까지 올렸습니다.

지난 3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한 여서정 선수는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빠 목에 메달 걸어드리기. 아빠 메달 옆에 내 메달"이라는 글과 함께 도쿄올림픽에서 딴 동메달을 목에 건 아버지의 사진을 올렸는데요.

사진 속 여 교수는 딸의 메달을 목에 건채 자신이 1996년 애틀랜타올림픽 도마에서 따낸 은메달을 가리키며 환하게 웃고 있습니다.

여서정 선수는 초등학교 2학년 때 '아빠가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못 땄다. 내가 체조를 열심히 해서 올림픽에 출전하여 금메달은 아니어도 메달을 따서 아빠 목에 걸어드릴 것이다'라고 다짐했다는데요.

그 목표를 처음 출전한 올림픽인 도쿄 대회에서 이뤘습니다.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황윤정·안창주>

<영상:연합뉴스TV>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

이 시각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