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1:51 엿새 만에 2천명대…"수도권 일평균 확진 최고치"

엿새 만에 2천명대…"수도권 일평균 확진 최고치"

송고시간2021-09-15 15:52

댓글


[앵커]

코로나19 확진자가 엿새 만에 또 2,000명을 넘어섰습니다.

특히 수도권에서의 확산세가 심상치 않은데요.

일평균 확진자 최고치를 찍었고, 전체에서의 비중도 80%를 넘었습니다.

보도국 연결해 자세한 소식 들어보겠습니다. 소재형 기자.

[기자]


네, 어제 하루 나온 코로나19 확진자는 2,080명입니다.

하루 전보다 600명 가까이 급증한 것으로, 지난 8일 이후 엿새 만에 다시 2천 명대에 올라선 겁니다.

해외유입 23명을 뺀 국내 감염 2,057명 가운데 수도권 확진자의 비중은 80.5%였습니다.

서울에서는 코로나19 발생 뒤 가장 많은 804명의 확진자가 나왔고, 경기도가 688명, 인천이 164명이었습니다.

비수도권에서는 충남 80명, 부산 40명, 충북과 대전에서 각각 37명의 확진자가 나오는 등 전 시도에서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수도권에서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추석 연휴 전국 확산의 불씨가 되진 않을까 방역당국은 우려하고 있는데요.

실제 비수도권 확진자가 줄어든 것과는 달리 수도권 확진자는 휴가철 이후 계속 늘면서, 지난주 일평균 확진자는 1,234명으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이동량도 계속 늘고 있는 가운데 확진자 1명이 감염시키는 사람 수를 뜻하는 감염재생산지수는 수도권에서 1.03까지 올랐습니다.

일단, 백신 접종률을 높이는 것이 관건인데 현재 백신 1차 접종자는 3,458만여 명으로 67.3%의 접종률을, 접종 완료자 2,071만여 명으로 40.3%의 접종률을 보이고 있습니다.

방역당국은 또, 만남 시간을 줄이고 환기를 늘리면 감염위험이 최대 1/4까지 줄어든다면서 추석 연휴 기간 모임을 자제하고 마스크 착용 등의 방역수칙 준수를 당부했습니다.

지금까지 보도국에서 전해드렸습니다. (sojay@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

이 시각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