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1:57 아파트 찾는 각종 새 그림으로 그린 여든 살 작가 맹순 할머니

아파트 찾는 각종 새 그림으로 그린 여든 살 작가 맹순 할머니

송고시간2021-09-18 11:23

댓글


[앵커]


여든의 할머니가 아파트 단지를 찾는 각종 새를 유심히 관찰하고 또 그림으로 그려 새 지도를 완성했습니다.

무려 200여 마리를 그렸는데 최근에는 작은 전시회까지 열었습니다.

보도에 강창구 기자입니다.

[기자]


경기도 수원의 한 아파트 단지에 사는 정맹순 할머니.


올해 여든인 할머니의 일과는 새들을 챙기는 것으로 시작합니다.

모이를 쪼아먹고 물을 마실 수 있도록 베란다에 작은 공간을 마련했는데 새들은 자연스럽게 날아와 할머니와 조우합니다.

할머니는 이런 새들의 모습을 유심히 관찰해 그림을 그리기 시작했습니다.

이렇게 그린 그림이 지난 3년간 200여점에 달합니다.

<정맹순 / 그림작가> "처음에 어렵지. 어렵게 하나하나 그려낸 거 같아요. 그래도 그려 놓고 보면 괜찮다 생각도 들었거든요."

3년 전 심장수술을 받고 힘겹게 생활하던 할머니가 새 그림을 그리게 된 건 딸들의 영향이 컸습니다.

평소 탐조활동을 취미로 하는 딸들과 함께 아파트단지에서 서식하는 각종 새를 관찰하고 사진으로 촬영해 그림을 그리게 된 겁니다.

또 단지를 찾는 새들을 한눈에 볼 수 있도록 지도까지 완성했습니다.

<박임자 / 정맹순 작가 딸> "작품 활동을 하시면서 굉장히 재밌어하시거든요. 특히 사람들과 소통하는 그런 즐거움을 알게 되셔서 작품 활동을 더 열심히 하고…"

할머니의 작품이 한점 두 점 쌓이고 입소문이 나면서 마침내 전시회까지 열렸습니다.

<김용희 / 경기 수원시 호매실동> "대단하시다고 생각했어요. 그렇게 예쁘게 잘 그리실 줄 몰랐어요. 저 연세에…"

할머니는 건강이 허락되는 순간까지 새 그림을 계속 그리겠다고 다짐했습니다.

연합뉴스TV 강창구입니다. (kcg33169@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

이 시각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