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1:39 [자막뉴스] '스타트렉' 커크 선장 진짜 우주인 되다

[자막뉴스] '스타트렉' 커크 선장 진짜 우주인 되다

송고시간2021-10-14 15:17

댓글


1960년대 미국 인기 드라마 시리즈 '스타트렉'에서 커크 선장 역을 연기했던 배우 윌리엄 샤트너.

밝은 표정으로 아마존 창업자 제프 베이조스가 이끄는 미국 우주 기업 블루 오리진의 로켓 우주선에 오릅니다.

굉음과 함께 불을 뿜으며 날아오르는 우주선 '뉴 셰퍼드'.

우주선이 도달한 곳은 고도 107㎞의 우주 상공입니다.

드라마 '스타트렉'에서 우주를 누볐던 커크 선장이 진짜 우주인이 된 순간입니다. 그것도 올해 90세로 최고령 우주인입니다.

샤트너를 비롯한 다른 우주 관광객들은 3분간 무중력 상태를 체험하며 지구를 내려다봤습니다.

이후 우주선 발사체는 자동으로 텍사스주 밴 혼 발사장에 착륙했고, 곧이어 우주선 캡슐도 약 10분간의 비행을 마치고 낙하산에 매달려 지구로 무사 귀환했습니다.

샤트너는 마중 나온 베이조스와 포옹한 뒤 감격에 겨워합니다.

<윌리엄 샤트너 / 배우>
"당신이 준 것은 내가 상상할 수 있는 가장 심오한 경험입니다. 방금 일어난 일에 대해 감개무량합니다."

베이조스는 스타트렉을 보면서 우주 사업 꿈을 키웠고, 2016년엔 스타트렉 속편 영화에 직접 카메오로 출연하기도 했습니다.

이번에 두 번째 우주여행을 성공시킨 베이조스의 블루 오리진은 일론 머스크의 스페이스X, 리처드 브랜슨의 버진 갤럭틱과 함께 치열한 경쟁을 펼치고 있고,

시장 규모가 10년 내 연간 30억 달러에 달할 거라는 분석도 있습니다.

(취재: 이봉석)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

이 시각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