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2:16 尹 "당 없어져야" 발언 후폭풍…洪 "버르장머리 고쳐야"

尹 "당 없어져야" 발언 후폭풍…洪 "버르장머리 고쳐야"

송고시간2021-10-14 17:15

댓글


[앵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경선 후보가 자신을 향한 당내 견제를 비판하는 과정에서 '이런 정신머리라면 당은 없어지는 게 맞다'고 발언해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홍준표 후보 등 경쟁자들은 '뻔뻔하고 오만방자'하다는 등 격앙된 반응을 보이며 일제히 비판을 쏟아냈습니다.

박현우 기자입니다.

[기자]


'고발사주' 의혹을 겨냥해 공세를 펴는 경쟁 후보들에 날을 세우는 과정에서 나온 윤석열 후보의 거친 발언.

<윤석열 /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지난 13일)> "이런 정신머리부터 바꾸지 않으면, 우리 당은 없어지는 게 낫습니다."

논란이 일자 윤 후보는 당을 제대로 쇄신하고, 당 대표를 중심으로 모든 당원이 힘을 합쳐야 한다는 의미였다고 부연했습니다.

<윤석열 /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야 너 그런 것도 제대로 못 밝힐 거면, 검사 때려치워라'라고 얘기하죠. 그것이 때려치우라는 얘기입니까? 잘하라는 얘기 아니겠어요?"

이준석 대표는 맥락과 맞지 않게 '당 해체' 발언이 나왔다면서, 우려를 표했습니다.

<이준석 / 국민의힘 대표> "윤 후보 입장이 공격에 대해서 반응하는 것이었다면 그 화살을 당 해체로 돌리는 것은 개연성이 떨어지기 때문에 의아하다…"

경선 경쟁자들은 일제히 윤 후보를 향해 포문을 열었습니다.

홍준표 후보는 정치를 계속하려면 '못된 버르장머리'를 고쳐야 한다고 했고,

<홍준표 /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 "오만방자하죠. 당에 들어온 지 3개월뿐이 안 된 사람이… 용서할 수 없는 것이에요. 철딱서니 없이 어떻게 그런 이야기를 해요. 이 당을 궤멸시키려고 한 사람이 누구입니까, 문재인 대통령과 짜고…"

유승민 후보는 '문재인 정권의 충견' 역할을 하다 벼락출세해 눈에 뵈는 게 없냐고 쏘아붙였습니다.


<유승민 /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우리 당에 대해서 경험도 없고 애정도 없는 사람이… 얼마나 우리 당을 해치는 그런 이야기를 했는지를 당원들께서도 똑바로 아셔야 한다고 생각하고요."

토론회 때 '공동 전선'을 이뤘던 원희룡 후보도 경선 과정에서 후보 검증은 필수 요소지만 윤 후보의 발언은 당원 모욕이라면서, 경선 후보로서 예의를 지켜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연합뉴스TV 박현우입니다. (hwp@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

이 시각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