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1:58 오늘 1,600명대 예상…오늘 마지막 거리두기안 발표

오늘 1,600명대 예상…오늘 마지막 거리두기안 발표

송고시간2021-10-15 09:16

댓글


[앵커]

어제(14일) 오후 9시까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1,512명으로 집계됐습니다.

오늘(15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1,600명대 후반이 될 전망인데요.

보도국 연결합니다.

김지수 기자입니다.

[기자]

어제(14일) 저녁 9시까지 기준 신규 확진자가 1,512명 나왔습니다.

그제(13일) 같은 시간 집계보다는 320명 적고, 일주일 전에 비해선 426명 적습니다.

지역별로는 수도권이 1,235명으로 81.7%를 차지했고, 비수도권이 277명으로 나머지 18.3%였습니다.

서울이 677명, 경기가 462명, 인천 96명 순으로 가장 많았고 충북, 대구, 경북 등이 뒤를 이었습니다.

자정까지 추가 발생을 고려하면 오늘(15일) 0시 기준으로 잠시 뒤 발표될 신규 확진자는 1,600명대 후반이 될 것으로 보이는데요.

병원과 학교 등 우리 일상 속에서 집단감염이 계속 이어졌습니다.

경기 파주시 문산읍의 한 병원에서는 지난주부터 확진자가 계속 발생하고 있는데요.

직원 등 12명이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아 집단감염 규모가 20명으로 늘었습니다.

경기 남양주시의 한 요양병원에서도 2명의 확진자가 추가로 확인돼 이 병원 내 확진자는 54명으로 늘었습니다.

특히 확진 사실을 숨기고 취업한 간병인에서 집단감염이 시작된 것으로 드러나 보건당국이 고발 조치를 취했습니다.

전남 구례에서는 학생 간 집단감염으로 중학생 3명, 초등학생 4명과 가족 1명이 감염됐고, 전남 목포에서도 한 중학교에서 2명의 신규확진자가 발생했습니다.

한편, 우선 현행 거리두기 단계 2주 연장해서 31일까지 적용할 예정으로 사적 모임은 18일부터 수도권 최대 8명·비수도권 최대 10명으로 늘립니다.

정부는 오늘 다음 달 단계적 일상 회복 이전까지 적용될 마지막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안을 구체적으로 확정해 발표할 예정입니다.

지금까지 보도국에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

이 시각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