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1:28 한파에 핀 한라산 상고대…무등산·설악산엔 첫 얼음

한파에 핀 한라산 상고대…무등산·설악산엔 첫 얼음

송고시간2021-10-17 17:51

댓글


[앵커]

이례적인 10월 한파가 기승을 부린 오늘(17일) 한라산에는 올해 처음으로 상고대가 피었습니다.


무등산과 설악산에서는 올해 첫얼음이 관측됐습니다.

김경인 기자입니다.


[기자]


제주 한라산 윗세오름입니다.

산봉우리에 하얀 눈꽃이 피었습니다.

나뭇가지마다 눈이 소복이 내려앉은 것처럼 보입니다.

기온이 영하권으로 떨어지면서 수증기가 나무나 풀 등에 얼어붙어 생기는 상고대가 핀 겁니다.

한라산에서 관측된 올해 가을 첫 상고대로, 작년보다 일주일가량 빠릅니다.

일요일 한라산의 아침 최저기온은 윗세오름 영하 4.3도, 진달래밭 영하 2도 등을 기록했습니다.

광주 무등산 해발 850m 지점입니다.

최고 높이 10m, 폭이 100m가 넘는 암벽을 따라 하얀 얼음벽이 생겼습니다.

아래쪽에는 작은 고드름도 맺혔습니다.

푸르름을 간직한 주변 풍경과 대비를 이뤄 이색적인 풍광을 연출합니다.

무등산의 최저기온은 영하 3.1도를 기록했습니다.

<임윤희 / 무등산국립공원사무소 과장> "무등산에서는 (해마다) 얼음 바위 쪽이 가장 먼저 얼음이 업니다. 올해는 예년에 비해서 조금 빠른 편으로 관측됩니다."

설악산에도 올해 첫얼음이 얼었습니다.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9.3도까지 내려갔습니다.

첫얼음 관측은 지난해보다 11일 늦었습니다.

연합뉴스TV 김경인입니다. (kikim@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

이 시각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