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1:32 [단독] '생수 사건' 숨진 직원 독극물 검색…포렌식 조사

[단독] '생수 사건' 숨진 직원 독극물 검색…포렌식 조사

송고시간2021-10-20 19:20

댓글


[앵커]


서울의 한 회사 사무실에서 생수를 마시고 남녀 직원이 의식을 잃는 일이 벌어졌죠.

다음날엔 같은 팀 다른 직원이 숨진 채 발견되면서 궁금증이 더욱 커졌는데요.

이 직원은 휴대전화로 독극물 관련 검색을 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정인용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자]


자정이 다된 시간 과학수사팀 차량이 한 회사 사무실 앞에 들어섭니다.

잠시 뒤 봉투를 챙긴 채 수사관들이 빠져나옵니다.

지난 18일 오후 2시쯤 남성과 여성 직원 모두 2명이 각자 책상에 비치된 생수병의 물을 마시고 쓰러졌는데, 관련 증거물 확보를 위해 업체를 찾은 것입니다.

현재는 이렇게 문이 굳게 잠겨 있는데요.

이 회사에서는 2주 전에도 비슷한 일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런데 생수병 사건 다음 날 회사의 같은 팀 다른 남성이 자택에서 숨진 채로 발견됐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추정되는 해당 남성의 휴대전화 2대 중 1대에서 독극물 관련 검색 기록이 확인됐습니다.
경찰은 두 사건의 연관성을 조사하고 있는 가운데, 우선 퇴원한 여성 직원을 상대로 사건 경위 등에 대한 참고인 조사도 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병원 퇴원 후 짧은 시간 진행한 조사여서 세부적인 사항에 대해서는 추가 수사가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국과수에 생수병 내용물에 대한 약물 감정을 의뢰한 경찰은 숨진 남성의 휴대전화 포렌식 작업에도 착수했습니다.

연합뉴스TV 정인용입니다. (quotejeong@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

이 시각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