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1:48 [단독] 다른 직원 음료서도 독극물…범행 예행연습 정황

[단독] 다른 직원 음료서도 독극물…범행 예행연습 정황

송고시간2021-10-21 21:28

댓글

[앵커]


생수를 마시고 회사원 두 명이 쓰러진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이 사건 발생 후 무단으로 결근하고 숨진 채 발견된 A씨를 피의자로 특정했습니다.

경찰은 이 직원이 휴대전화로 '음독 사망'을 검색해보고 혼자서 지문 감식을 하는 등 범죄를 미리 준비한 듯한 정황을 포착했습니다.

윤솔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 18일 서울의 한 사무실에서 직원 2명이 책상 위에 있던 생수를 마신 뒤 의식을 잃고 쓰러진 '생수 사건'.

그중 한 명은 여전히 중태입니다.


서울 서초경찰서는 사건 다음 날 무단결근하고 관악구 자택에서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추정되는 같은 팀 직원 A씨가 범행을 저질렀다고 보고 특수상해 혐의로 입건했습니다.

앞서 경찰은 제3의 피해자가 있다는 사실을 확인하고 참고인 조사를 벌였는데, 해당 음료에는 A씨 집에서 발견된 독극물과 같은 성분이 검출됐습니다.


이와 관련해 경찰은 A씨가 휴대전화로 '해당 성분 음독 사망'을 검색한 기록을 확인했습니다.


또 A씨가 사전에 미리 범죄를 계획하고 예행 연습을 한 정황도 파악했습니다.

경찰은 A씨의 주거지를 확인하는 과정에서 집 세면대에서 스스로 '지문 감식'을 한 흔적을 포착했습니다.

또 음료에 검출된 성분 말고도 다양한 화학 약품 통을 찾았습니다.

경찰은 A씨 휴대전화를 확보하고 디지털 포렌식 작업을 통해 통화 내역을 분석하는 등 범행 동기가 무엇인지 찾고 있습니다.


피해를 입고 입원했다가 회복한 한 직원은 경찰조사에서 "A씨와 특별한 친분은 없다"고 언급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애정 다툼 등의 문제일 가능성은 낮다는 데 무게를 두고 수사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윤솔입니다. (solemio@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

이 시각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