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2:52 [영상] "야외에 육각정자 두겠다"…해법 못찾는 왕릉 옆 고층아파트

[영상] "야외에 육각정자 두겠다"…해법 못찾는 왕릉 옆 고층아파트

송고시간2021-10-22 12:43

댓글

(서울=연합뉴스) 조선 왕릉의 시야를 가리며 올라간 고층 아파트 문제의 해결이 쉽지 않아 보입니다.

문화재 보존지역에서 문화재청의 허가없이 건립 중인 장릉 인근 인천 검단신도시 아파트의 해법은 지금까지 핵심에 접근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우선 문화재청이 이 사업을 승인한 인천시 서구 공무원들을 감사해달라고 인천시에 청구했으나 이날까지 관련 절차가 진행되지 않고 있습니다.

이 감사청구건은 인천시에서 서구로 이첩됐는데, 서구는 감사를 시작하지 않기로 자체 결정했기 때문입니다.

이 아파트를 짓고 있는 건설사들이 내놓은 해법은 '배가 산으로 가고 있다'는 인상을 줍니다.

우선 문제의 핵심인 아파트 높이를 낮추는 방안이 빠져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박정 의원이 21일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해당 아파트를 건설중인 대방건설, 대광이엔씨, 제이에스글로벌은 아파트 외벽의 색상과 마감 재질 등만 언급했습니다.

세 업체는 마감 색상을 장릉을 강조하는 색으로 칠하고, 야외에 육각 정자를 두겠다고 제안했습니다.

대방건설과 대광이엔씨는 연못·폭포 조성, 아파트와 지하 주차장에 문인석 패턴 도입 등도 개선책으로 내놨습니다.

앞서 해당 건설사들은 김포 장릉 반경 500m 안에 높이 20m가 넘는 고층 아파트를 지으면서도 문화재청의 개별 심의를 받지 않았습니다.

조선왕릉 중 하나인 김포 장릉은 인조 아버지인 추존왕 원종과 부인 인헌왕후가 묻힌 무덤으로 사적 202호이며,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된 조선 왕릉 40기의 하나입니다.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김건태·안창주>

<영상:연합뉴스TV>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

이 시각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