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0:46 [영상] '빡빡이'는 잊어라…군대서 병사도 머리 기른다

[영상] '빡빡이'는 잊어라…군대서 병사도 머리 기른다

송고시간2021-10-25 11:39

댓글

(서울=연합뉴스) 이르면 내달부터 군 간부와 병사 간 두발 규정 차별이 없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25일 국방부와 각 군 관계자 등에 따르면 국방부는 두발 규정 관련 '가이드라인'이 담긴 지침을 조만간 전군에 하달할 예정인데요. 지침이 하달되면 각 군이 관련 규정을 개정해 곧바로 시행에 들어가게 됩니다.

이번 조처의 핵심은 간부와 병사 간 두발 규정에 차등을 두지 않고, 누구나 동등하게 정해진 범위에서 두발 유형을 선택할 수 있도록 하는 것입니다.

육·해·공군별로 머리길이 제한 등에서 일부 차이가 있는데 지금까지 간부는 '(간부)표준형'과 '스포츠형'(운동형) 중 선택할 수 있는 반면, 병사에게는 상대적으로 짧은 스포츠형만 허용해 제약이 더 심했습니다.

앞으로 병사들도 원하면 이른바 '간부형 머리'로 자를 수 있게 된다면 병사 입장에선 두발 규정이 일정 부분 완화되는 것입니다.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 왕지웅·문근미>

<영상 : 연합뉴스TV>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

이 시각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