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1:02 [영상] '농구 황제' 조던의 신인 시절 농구화 17억원에 팔려

[영상] '농구 황제' 조던의 신인 시절 농구화 17억원에 팔려

송고시간2021-10-25 14:30

댓글

(서울=연합뉴스) '농구 황제' 마이클 조던이 신인 때 신고 뛰던 농구화가 소더비 경매에서 147만2천 달러(약 17억원)에 팔렸다고 블룸버그통신과 AFP 등이 전했습니다.

소더비에 따르면 조던이 1984년 정규시즌 경기에서 신었던 나이키 에어십 농구화는 24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경매에서 이 같은 금액에 낙찰돼 소더비 경매 사상 '경기에 신고 뛴 운동화' 부문 신기록을 세웠는데요.

시카고 불스 소속이던 조던은 미국프로농구(NBA) 데뷔 후 정규시즌 5번째 경기였던 1984년 11월1일 덴버 너기츠전에서 이 농구화를 신고 뛰었고, 경기 후에는 덴버의 볼보이였던 토미 팀 루이스에게 이 신발을 선물했습니다.

나이키는 조던의 데뷔 시즌인 1984년부터 조던의 이름을 딴 신발과 운동복을 선보인 바 있는데요.

당시 나이키가 조던에게 제공한 한정판 에어십 농구화 뒤꿈치 부분에는 대부분 '나이키 에어' 또는 '에어 조던'이라는 글자가 새겨져 있었으나, 이번 경매에 나온 신발은 '에어'라고만 적힌 희귀 제품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 왕지웅·안창주>

<영상 : 로이터>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

이 시각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