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1:56 [사건사고] 건조한 날씨에 화재 잇따라…서울 동대문구 아파트 불

[사건사고] 건조한 날씨에 화재 잇따라…서울 동대문구 아파트 불

송고시간2021-11-25 06:31

댓글


[앵커]

건조한 날씨 속에 어젯밤 전국 곳곳에서 화재 사고가 잇따랐습니다.

서울 동대문구의 아파트에서는 주민 10명이 연기를 마셔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는데요.

밤사이 화재 사고를 신현정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기자]

◇ 용두동 아파트 1층서 불…40분 만에 진화

아파트 건물 창문에서 검은 연기가 연신 뿜어져 나옵니다.

옥상에는 건물을 빠져나가지 못한 주민들이 불이 꺼지기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서울 동대문구 용두동의 한 아파트 1층에서 불이 난 건 어제 저녁 7시 20분쯤입니다.

소방과 경찰 등 인력 130여 명과 장비 30여 대가 투입돼 불은 40여 분 만에 꺼졌습니다.

하지만 주민 10명이 연기를 마셔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고, 주민 200여 명이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습니다.

소방당국은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 부산 기장군 야산서 화재…인력 88명 투입

건조한 날씨에 부산 기장군에서는 야산에서 불이 났습니다.

불이 8부 능선 부근에서 시작돼 현장 진입이 어려워지자, 공중진화대와 특수진화대 등 전문인력도 진화작업에 투입됐습니다.

오후 8시 10분쯤 시작된 불은 6시간여 뒤에야 꺼졌습니다.

주변에 민가 등이 없어 인명 피해는 없었지만, 야산 2ha가 소실된 것으로 추정됩니다.

◇ 북항7부두 변전실서 화재…"펑하는 소리 났다"

부산 남구 북항7부두에서는 변전실에서 화재가 발생했습니다.

소방당국은 변전실에서 "'펑'하는 소리와 함께 검은 연기가 많이 난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했습니다.

다친 사람은 없었지만, 소방서 추산 약 540만 원의 재산피해가 났습니다.

소방당국은 내부 변압기 외형이 크게 변형된 것을 미뤄 합선으로 인한 화재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신현정입니다. hyunspirit@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

이 시각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