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2:24 [영상] 총 겨눈채 전사한 이등병 유해…치열했던 백마고지 전투

[영상] 총 겨눈채 전사한 이등병 유해…치열했던 백마고지 전투

송고시간2021-11-25 17:06

댓글

(서울=연합뉴스) 강원도 철원 비무장지대(DMZ) 백마고지 정상 참호 속에서 전장에 갓 투입된 일등병(현 이등병)의 유해가 전투태세를 갖추고 있던 모습 그대로 발견됐습니다.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은 지난달 28일 백마고지 395고지 정상의 개인호에서 국군 전사자 추정 유해를 발굴했다고 24일 국방부가 밝혔습니다.

적의 포탄을 피해 사격자세를 취하고 있는 유해에서는 구멍이 뚫린 방탄모와 함께 두개골, 갈비뼈 등 상반신의 부분 유해만 발견돼 치열했던 전투 현장을 생생하게 보여줬습니다.

또 유해의 가슴 부분(전투복 상의 추정)에서 발견된 일등병(현 이등병) 계급장은 전투에 투입된 지 얼마 되지 않았던 국군 용사들의 당시 상황을 보여준다고 국방부는 설명했습니다.

이 유해와 함께 반지, 숟가락, 만년필, 탄약류를 비롯해 군번줄도 수습됐으나 신원을 파악할 수 있는 인식표는 발견되지 않았습니다.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은 비무장지대 백마고지에서 지난 9월부터 약 110일간 유해 발굴을 진행해 총 37점(잠정 22구)의 유해와 8천262점의 전사자 유품을 발굴했습니다.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김건태·민가경>

<영상: 연합뉴스TV·국방부 유튜브>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

이 시각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