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1:59 여전히 4천명 육박…위중증 최대치 또 경신

여전히 4천명 육박…위중증 최대치 또 경신

송고시간2021-11-26 10:11

댓글


[앵커]

어제(25일) 하루 나온 코로나19 확진자가 또 4,000명에 가까웠습니다.

위중증 환자는 사태 이후 가장 많았던 그제보다 더 늘어 사태 이래 최대 기록을 또 갈아치웠습니다.

자세한 소식, 보도국 연결해 알아보겠습니다.

차승은 기자.

[기자]

어제(25일) 발생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모두 3,901명입니다.

하루 전보다 37명 적지만 여전히 4,000명에 육박해, 확산세는 여전히 거센 상황입니다.

단계적 일상회복의 핵심 지표인 위중증 환자 수는 최대치를 기록한 그제보다 5명 더 늘어 617명에 달했습니다.

이에 따라 남은 병상 수는 빠른 속도로 줄고 있습니다.

24일 오후 5시 기준 전국 중환자 병상 가동률은 71.5%이고, 확산세가 거센 수도권은 83.9%까지 치솟았습니다.

이제 수도권에 남은 중환자 병상은 서울 50개, 경기 47개, 인천 15개 등 112개에 불과합니다.

비수도권에서도 경북은 남은 병상이 아예 없고, 대전은 1개, 광주는 4개만 남았습니다.

사망자는 그제(24일)와 같은 39명으로 연일 최대 수준을 유지했습니다.

한편, 백신 1차 접종률은 82.6%, 접종 완료율은 79.4%입니다.

하지만 높은 접종 완료율에도 확진자 중 64%는 돌파감염자입니다.

특히 60대 이상 확진자는 돌파감염자 비율이 85%나 됐습니다.

방역 당국은 특히 중증화 위험이 높은 고령층에게 지체 없이 추가접종을 받아달라고 당부했고, 완전한 일상회복을 위해 개인별 방역수칙을 지켜줄 것을 거듭 요청했습니다.

지금까지 보도국에서 전해드렸습니다. (chaletuno@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

이 시각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