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1:51 [단독] 검찰, 박영수 전 특검 소환…'50억 클럽' 첫 조사

[단독] 검찰, 박영수 전 특검 소환…'50억 클럽' 첫 조사

송고시간2021-11-27 09:44

댓글


[앵커]


대장동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어제(26일) 이른바 '50억 클럽' 명단에 오른 박영수 전 특별검사를 소환했습니다.

'50억 클럽' 의혹과 관련한 피의자 조사는 이번이 처음입니다.

박수주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자]


검찰이 박영수 전 특별검사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했습니다.

이른바 '50억 클럽'으로 알려진 6명 가운데 피의자 조사를 받는 사람은 박 전 특검이 처음입니다.

박 전 특검은 과거 화천대유 고문 변호사로 일한 이력으로 논란이 됐고, 딸이 화천대유에 근무하며 아파트 특혜 분양을 받았단 의혹을 받았습니다.

또 박 전 특검의 인척 이 모 씨가 대장동 분양업체대표로 일하며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 등과 거액을 주고받은 사실이 알려지며 연관성을 의심받기도 했습니다.

박 전 특검은 앞서 50억 클럽 의혹은 "결코 사실이 아니"라며 부인했고, 인척은 "촌수를 계산하기 어려운 먼 친척으로 무슨 거래를 했는지 전혀 모른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최근에는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봐주기 수사를 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부산저축은행의 대장동 불법 대출 브로커 조 모 씨의 변호를 맡은 사실이 드러나기도 했습니다.

검찰은 또 '50억 클럽'으로 지목된 홍선근 머니투데이 회장도 참고인으로 조사했습니다.

홍 회장은 김만배 씨가 다니던 언론사 사주로, 화천대유가 본격적으로 배당 수익을 받기 시작한 2019년 김 씨와 수십억 원을 거래한 걸로 알려졌습니다.

앞서 남욱 변호사가 실제 돈이 전달됐다고 진술한 2명 중 1명이 홍 회장인 것으로 알려졌는데, 홍 회장은 '차용증을 쓰고 빌린 돈이며 돈도 모두 갚았다'는 입장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은 또다른 '50억 클럽' 멤버인 곽상도 전 의원도 이르면 이번 주말 불러 조사할 계획입니다.

연합뉴스TV 박수주입니다. (sooju@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

이 시각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