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1:35 [영상] '스토킹 살인' 김병찬 검찰로…"유족에 정말 정말 죄송"

[영상] '스토킹 살인' 김병찬 검찰로…"유족에 정말 정말 죄송"

송고시간2021-11-29 10:04

댓글

(서울=연합뉴스) 집요한 스토킹으로 경찰의 신변보호를 받던 여성을 살해한 김병찬(35·구속)이 보복살인 등 혐의로 29일 검찰에 송치됐습니다.

이날 서울 남대문경찰서 유치장에서 나온 김씨는 포토라인에 서서 마스크를 벗어달라는 취재진 요청에도 마스크를 벗지 않고 고개를 숙인 채 연신 "죄송합니다"만작은 목소리로 반복했는데요.

그는 "피해자나 유족에게 할 말은 없냐"고 묻자 "정말 정말 죄송합니다"라고 답했습니다.

김씨는 '계획살인을 인정하냐' '스토킹한 이유가 뭔가' '반성하냐' 등 쏟아지는 취재진 질문에 제대로 답하지 않고 경찰 호송차를 탄 채 서울중앙지검으로 향했는데요.

이 사건을 수사한 서울 중부경찰서는 김씨를 검찰에 송치하며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특가법)상 보복살인 및 보복협박, 스토킹처벌법 위반, 상해, 주거침입, 특수협박, 협박, 특수감금 등 8개 혐의를 적용했습니다.

김씨는 지난 19일 서울 중구 저동의 한 오피스텔에서 전 여자친구를 흉기로 살해한 혐의를 받습니다.

피해자는 수개월에 걸친 위협과 스토킹에 못 이겨 경찰에 데이트폭력 신변보호를 신청했고, 사건 당일 집을 찾아온 김씨의 위협에 경찰이 지급한 스마트워치로 두 차례 긴급호출을 했으나 변을 당했습니다.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 왕지웅·전석우>

<영상 : 연합뉴스TV>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

이 시각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