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1:50 대학생들이 만든 자율주행차…서울 도심 4km 완주

대학생들이 만든 자율주행차…서울 도심 4km 완주

송고시간2021-11-30 07:48

댓글


[앵커]

미래 자동차의 대표 기술 중 하나를 꼽자면 단연 자율주행이죠.

우리 대학생들이 직접 만든 자율주행차 경진대회가 처음으로 서울 도심에서 열렸습니다.

김종력 기자가 현장에 다녀왔습니다.

[기자]

신호등이 빨간불로 바뀌자 차량이 멈춥니다.

우회전 구간에서는 알아서 속도를 줄입니다.

모두 우리 대학생들이 만든 자율주행차입니다.

트랙 위에서 가상의 장애물을 놓고 진행됐던 이전 대회와 달리 이번 대회는 처음으로 도심 속 실제 도로 위에서 열렸습니다.

비상 상황을 대비해 운전자와 평가자가 탑승한 가운데 자율주행차들은 4km 거리 시내도로를 막힘없이 달렸습니다.

예선을 통과한 6개 대학팀이 본선에 오른 가운데 최종 우승은 카이스트 팀이 차지했습니다.

차량 회피 및 추월, 교차로 통과, 스쿨존과 신호등 준수 등의 주행 과제를 얼마나 안전하고 빠르게 완수하느냐를 평가받았는데, 카이스트 팀은 11분 27초에 결승선을 통과해 13분 31초에 들어온 충북대를 따돌렸습니다.

<이대규 / 카이스트 자율주행팀장> "고속으로 주행할 때 문제가 발생을 했었습니다. 그 부분을 좀 보완하면 좀 더 수준높은 자율주행 알고리즘을 구현할 수 있을 거 같습니다."

출전한 6대의 차량 모두 도심 주행 환경속에서 문제없이 대회를 마쳐 수준 높은 자율주행 기술을 선보였습니다.

<김경원 / 현대자동차 연구개발 기술전략팀장> "(자율주행) 레벨4를 목표로 해서 개발한 차들이라고 보시면 됩니다. 역량이 뛰어난 수준이라고 판단하고 있습니다."

대학생들의 패기와 열정이 우리 자율주행차의 미래를 밝히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김종력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

이 시각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