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2:01 배구계 '밉상' 기업은행…악수거부, 공개비난도

배구계 '밉상' 기업은행…악수거부, 공개비난도

송고시간2021-11-30 07:51

댓글


[앵커]


여자배구 IBK기업은행 사태가 좀처럼 잦아들지 않고 있습니다.


기업은행의 상식 밖 팀 운영에 배구인들도 등을 돌리는 모양새입니다.

홍석준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주말 경기에서 이례적인 장면이 나왔습니다.

GS칼텍스 차상현 감독이 상대팀인 기업은행 김사니 감독대행과의 악수를 거부한 겁니다.

차 감독은 "할 말이 많지만, 경기력과 관계없이 이상하게 흘러갈 수 있다"며 말을 아꼈지만, 김사니 감독대행에 대한 불편한 기색까지는 숨기지 못했습니다.

'최고령' 김형실 페퍼저축은행 감독도 "기업은행이 악수를 두고 있다"며 쓴소리를 했습니다.

기업은행 사태에 대한 코트 안팎의 시선이 싸늘합니다.


앞서 기업은행은 팀 불화 등에 대한 책임을 물어 서남원 감독을 경질했습니다.

대신 주장 조송화와 더불어 팀을 나갔던 김사니 코치에 임시 지휘봉을 맡겼습니다.

돌아온 김사니 감독대행은 무단이탈의 이유를 서남원 감독에 돌렸지만,

<김사니 / IBK기업은행 감독대행> "모든 선수와 모든 스태프들 앞에서 저에게 화를 내시면서 '네가 책임지고 나가라' 그리고 정말 생각지 못한, 입에 담을 수 없는 모욕과…"

서남원 감독은 정면 반박했습니다.

<서남원 / IBK기업은행 전 감독> "도대체 입에 담지 못할 폭언이 어디까지인지 (모르겠다)…입에 담지 못할만한 폭언을 한 적은 없다…"

이후 김사니 감독대행은 말을 바꾸는 듯한 모양새입니다.

더욱이 기업은행은 사태 해결 의지가 있는지 의문이 들 정도입니다.


"김사니 코치는 임시 대행"이라 해명했지만, 이후 새 감독 선임과 관련해서는 입을 꾹 닫고 있고, 조송화 임의해지를 발표했다 정작 조송화가 이를 거부하자 배구연맹 상벌위원회에 징계를 요청한 상황입니다.

사태만 키우고 정작 해결 능력은 없는 기업은행. 알맹이 없는 쇄신책만 늘어놓으며 배구계 공공의 적이 되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홍석준입니다. (joone@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

이 시각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