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1:34 [영상] 등판하자마자 사생활 논란…조동연 "죽을만큼 버텼다" 눈물

[영상] 등판하자마자 사생활 논란…조동연 "죽을만큼 버텼다" 눈물

송고시간2021-12-02 12:33

댓글

(서울=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 선대위의 1호 영입인재인 조동연 상임공동선대위원장이 최근 불거진 사생활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습니다.

2일 KBS 라디오에 출연해 관련 의혹에 대해 해명한 건데요.

그는 먼저 "제 사생활로 인해 많은 분이 불편함과 분노도 느꼈을 텐데 너무 송구하고 죄송스럽다"면서 "처음부터 좀 기울어진 결혼 생활을 시작했고 양쪽 다 상처만 남은 채로 결혼생활이 깨졌다"라며 "개인적으로 군이라는 좁은 집단에서 그 이후에 숨소리도 내지 않고 살아왔다"고 전했습니다.

이어 "아마 혼자였다면 어떤 결정을 했을지 모르겠지만 저는 적어도 지켜야 하는 아이들, 평생 고생한 어머니를 보살펴야 했다. 죽을 만큼 버텼고 일했고 공부했다"고 회고했습니다.

조 위원장은 이 대목에서 감정이 북받친 듯 울먹였는데요.

그는 또 "두 아이, 특히 제 둘째 아이, 누구보다 올바르게 사랑받고 키우고 있다고 생각하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자신을 '예쁜 브로치'에 빗댄 김병준 국민의힘 상임선대위원장을 향해서는 "여성은 액세서리나 브로치가 아니다"며 강하게 반박하기도 했는데요.

육사 출신의 '30대 워킹맘'인 조 위원장은 최근 민주당 이재명 후보 선대위의 상임공동선대위원장으로 영입됐죠.

그러나 강용석 변호사는 지난달 30일 페이스북에서 조 위원장과 관련해 "제보가 쏟아지고 있다"면서 이혼 등을 거론하며 "관련한 제보를 소개한다. 워낙 육사 출신들 사이에 알려진 내용이라 너덧 군데를 통해 크로스체크했는데 거의 비슷하게 알고 있더라"고 적었습니다.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 진혜숙·전석우>

<영상 : 연합뉴스TV>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

이 시각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