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2:10 미술시장 흔드는 NFT 열풍…투기 비판도

미술시장 흔드는 NFT 열풍…투기 비판도

송고시간2021-12-04 09:29

댓글


[앵커]

세계적인 열풍을 일으키고 있는 대체불가능토큰, NFT 기술이 미술계 화두로 떠올랐습니다.

디지털 영상 작품뿐 아니라 회화, 조각까지 NFT파일로 만들어 사고 파는 시장이 커지고 있는데요.

투기가 만든 거품이라는 비판도 뒷따릅니다.

박효정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둥근 구조물 안에 물빛의 반짝임을 표현한 신제현 작가의 작품입니다.

이 작품을 활용해 퍼포먼스 영상을 만들었고 대체불가능토큰, NFT기술을 입혔습니다.

무한 복제가 가능한 파일은 가치 없게 여겨졌지만, 복제할 수 없는 꼬리표 NFT를 붙이면 유일한 원본으로써 소장 가치가 높아진다는 것입니다.

<신제현 / 작가> "퍼포먼스, 영상 작업을 주로하는 작가들에게 큰 기회인데요. 복제라는 이유로 판매가 어려웠던 현실적인 이유가 있었습니다. 수준 높은 작가들이 작업을 통해 생활을 할 수 있다는…"

디지털 콘텐츠에 고유한 인식 값을 부여하는 기술, NFT가 미술 시장을 뒤흔들고 있습니다.

주로 영상미디어 작업을 하던 작가들이 NFT를 적극 받아들이던데서 나아가 회화, 조각, 퍼포먼스 등 다양한 영역으로 확장해 나가고 있습니다.

평면적 이미지를 넘어 다양한 방식으로 예술을 즐길 수 있고, 물성이 없으니 공간을 차지하지 않는다는 것도 NFT의 장점.

초기 단계인 국내 시장에서도 NFT 예술품전문거래소가 앞다퉈 문을 열고 있습니다.

<홍지숙 / 아트토큰 대표> "회화보다 확장된 개념들을 다양하게 시도할 수 있어서 혁신적이고 융합적인 형태가 나온다고 봅니다. 앞으로는 AR, XR기술 등 현실감있는 실감 콘텐츠로 발전할 가능성이 있다고 봅니다."

다만, NFT 미술 시장이 지나치게 과열된 건 분명합니다.

지난달 서울옥션블루 경매에서 장콸 작가의 작품 '미라지 캣3'가 2억 5천만원에 낙찰된 것은 단적인 예.

만져볼수도 없는 데이터가 실물 작품의 100배를 넘어 거래된건 국내 시장의 NFT 거품을 보여주는 케이스입니다.

연합뉴스TV 박효정입니다. (bako@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

이 시각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