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4:05 [핫클릭] 중대장ID 도용해 '셀프 휴가'…들통나 징역형 外

[핫클릭] 중대장ID 도용해 '셀프 휴가'…들통나 징역형 外

송고시간2021-12-06 08:14

댓글


▶ 중대장ID 도용해 '셀프 휴가'…들통나 징역형

행정병으로 복무할 당시 상급자 아이디를 도용해 위로 휴가를 '셀프 결재'했던 20대가 징역형 집행을 유예받았습니다.

A씨는 충남 계룡대에서 공군으로 복무하며 행정 보조 업무를 하던 중 평소 알고 있던 중대장 아이디와 비밀번호를 이용해 몰래 국방 인사 사이트에 접속한 뒤 휴가를 결재하고 인사부에 서류를 전송한 것.

그는 휴가를 다녀온 몇 주 뒤 정상적으로 전역했지만, 뒤늦게 덜미를 잡혀 재판에 넘겼습니다.

대전지법 김성률 부장판사는 A씨에게 징역 4개월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했는데요.

김 부장판사는 "이 사건 죄질이 가볍지 않다"며 "피고인이 잘못을 깊이 반성하는 점과 이전에 아무런 범죄 전력이 없는 사실을 양형에 고려했다"고 판시했습니다.

▶ 김치만 덩그러니…육군부대 부실급식 제보 잇따라

코로나19 예방 조치로 격리된 병사에게 제공되는 육군 한 공병부대의 식단이 부실하다는 제보가 이어졌습니다.

제보 사진에는 비닐을 씌운 철제 식판에 밥, 김치, 김이 담긴 모습이 나와 있는데요.

제보자는 "쭉 이랬던 것은 아니지만 좀 더 신경 써주었으면 하는 마음에 제보한다"며 "저녁 메뉴로 국은 없었고 닭고기는 있었는데 양이 부족해서 다수 인원들이 먹지 못했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부대 측은 자율배식에 따라 선호메뉴가 일찍 소진돼 벌어진 일이라면서 통합격리시설 급식시스템을 재점검하는 등 유사사례가 재발하지 않도록 관심을 기울이겠다고 밝혔습니다.

▶ "다른 여자랑 왜 손잡아" 연인 찌른 20대 실형

남자친구가 다른 여자와 친근하게 대화하는 모습을 보고 격분해 흉기를 휘두른 20대 여성이 실형을 선고받았습니다.

서울고법 춘천재판부는 살인미수 혐의로 기소된 24살 A씨에게 원심과 같은 징역 3년을 선고했다고 밝혔습니다.

A씨는 지난 5월 남자친구 28살 B씨의 집에서 흉기를 이용해 B씨의 가슴 부위를 찌른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앞서 두 사람은 B씨가 주점 여주인의 손을 만지며 대화를 한 것을 두고 다퉜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A씨는 홧김에 범행을 저질렀다며 살인 의도를 부인했지만 재판부는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습니다.

▶ 성년 행사에 빌린 티아라 쓰고 나타난 일왕 외동딸

나루히토 일왕의 아이코 공주가 자신의 성년을 축하하는 행사에 빌린 티아라를 쓰고 참석했습니다.

메이지 시대에 서양 풍습을 모방해 일본 왕실이 도입한 티아라는 보석을 박은 머리 장식으로 성년을 맞는 일본 왕족 여성은 티아라를 맞추는 것이 관례라고 하는데, 이는 일반적으로 왕실 예산인 '궁정비'로 제작됩니다.

먼저 성년식을 치른 다른 공주들은 약 3억원 이상의 티아라를 장만해왔었는데요.

하지만 아이코 공주는 이날 치러진 행사에서 고모한테 빌린 티아라를 썼습니다.

코로나19로 일본 국민이 겪어온 재난 상황을 고려한 것이라고 일본 언론은 전했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

이 시각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