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1:03 [영상] 혼외자 논란 조동연 "성폭행으로 원치 않은 임신이었다"

[영상] 혼외자 논란 조동연 "성폭행으로 원치 않은 임신이었다"

송고시간2021-12-06 11:07

댓글

(서울=연합뉴스) 혼외자 관련 논란으로 인선 사흘 만에 사퇴한 조동연 전 더불어민주당 공동상임선대위원장 측은 5일 "조 전 위원장은 2010년 8월경 제3자의 끔찍한 성폭력으로 인하여 원치 않는 임신을 하게 되었다"고 이번 논란에 대한 경위를 밝혔습니다.

민주당 선대위 법률지원단 부단장인 양태정 변호사는 SNS에 올린 글에서 "(조 전 위원장은) 폐쇄적인 군 내부의 문화와 사회 분위기, 가족의 병환 등으로 인하여 외부에 신고할 엄두조차 내지 못했다"고 설명했는데요.

문제의 가해자가 군 내부 관계자였지만 여러 정황상 신고도, 공개도 못 했다는 주장입니다.

이어 "당시 조 전 위원장의 혼인 관계는 사실상 파탄이 난 상태였기에, 차마 배 속에 있는 생명을 죽일 수는 없다는 종교적 신념으로 홀로 책임을 지고 양육을 하려는 마음으로 출산을 하게 되었다"고 주장했습니다.

양 변호사는 "조 전 위원장은 성폭력 이후 가해자로부터 배상도 사과도 전혀 받지 못하였지만, 최선을 다하여 자녀들을 사랑으로 보살피며 키우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현 배우자는 물론 그 부모님께도 위와 같은 사실을 말씀드렸다. 그분들은 이러한 사실을 모두 이해하고 진심으로 위로해주었다"면서 "자녀와 가족들에 대한 보도와 비난은 멈추어주시기를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당부했습니다.

이번 해명으로 혼외자 논란이 일단락될지, 또 다른 논란으로 이어질지 주목되는데요. 자세한 내용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문관현·손수지>

<영상: 연합뉴스TV>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

이 시각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