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2:13 [단독] 검찰, '화천대유-SK 연루 의혹' 무혐의 결론

[단독] 검찰, '화천대유-SK 연루 의혹' 무혐의 결론

송고시간2021-12-07 20:08

댓글


[앵커]


검찰이 SK그룹의 '대장동 연루' 의혹과 관련해 더는 수사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최태원 회장이 화천대유를 실소유하고 있고 박영수 전 특검과 곽상도 전 의원에게 '수사 무마' 등을 시도했다는 의혹인데, 검찰은 실체가 없다고 판단했습니다.

박수주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자]


서울중앙지검 대장동 의혹 전담수사팀이 최근 SK의 대장동 연루 의혹에 대해 무혐의로 잠정 결론 내렸습니다.

화천대유 실소유주가 SK 최태원 회장이고, 최 회장에 대한 특별사면과 국정농단 수사 무마 대가로 곽상도 전 의원과 박영수 전 특검에게 화천대유 뒷돈이 전달됐다는 의혹과 관련해서입니다.

<김영배 / 더불어민주당 의원(10월 5일 법사위 국정감사)> "도대체 SK가 어떤 관련이 있을까 이렇게 사람들이 질문을 하고 있거든요. 결국 돈의 흐름과 그 과정에서 뇌물의 정황이 짙은 그 부분이 이번 사건의 핵심이라고 보는데 어떻게 보십니까?"

<박범계 / 법무부 장관> "그 부분도 이 사건의 특혜와 로비 그런 차원에서 대단히 중요하게 수사해야 될 대상이라고 생각합니다."

최 회장의 실소유주 의혹은 화천대유가 초기 자금을 빌린 투자자문사에 여동생 최기원 SK행복나눔재단 이사장의 돈이 투입된 사실이 알려지며 흘러나왔습니다.

하지만 자금 흐름을 추적한 검찰은 의혹이 사실이 아니라고 판단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최 회장 연루 의혹에 실체가 없다면, 박 전 특검과 곽 전 의원에 대한 대가성 의혹도 성립할 수 없다는 게 검찰의 시각입니다.

검찰은 앞서 박 전 특검과 곽 전 의원을 소환했을 때도 SK 관련 조사는 하지 않았습니다.

이번 수사에는 당초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부산저축은행 수사 전담 검사로 잘못 알려졌던 천정배 전 의원의 사위, 최재만 부부장 검사가 참여했던 걸로 파악됐습니다.

SK는 앞서 해당 의혹을 제기해온 변호사와 친여 성향 인터넷 매체를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경찰에 고발한 바 있습니다.

연합뉴스TV 박수주입니다. (sooju@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

이 시각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