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0:47 정청래 "'이핵관' 찾아와 탈당 권유…하지 않을 것"

정청래 "'이핵관' 찾아와 탈당 권유…하지 않을 것"

송고시간2022-01-19 13:22

댓글


합천 해인사를 '봉이 김선달'에 비유해 불교계의 거센 반발을 초래한 민주당 정청래 의원이 이재명 대선 후보의 뜻이라며 자진 탈당을 권유받았다고 주장했습니다.


정 의원은 SNS에 올린 글에서 '이핵관'이 찾아와 불교계가 심상치 않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전했습니다.


하지만 그는 단호하게 거절하고 돌려보냈다고 덧붙였습니다.


정 의원은 지난해 국정감사에서 해인사 문화재 관람료를 통행세로 지칭하고 사찰을 '봉이 김선달'에 비유했습니다.


정세균 전 총리와 윤호중 원내대표를 비롯한 민주당 의원 36명은 그제 조계사를 찾아 108배를 하고, 참회의 뜻을 담은 발원문을 낭독했습니다.

#정청래 #이재명 #불교계 #해인사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주요영상

영상 홈

핫뉴스

더보기

많이 본 영상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