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1:47 [영상] 김건희 '안희정 불쌍' 발언에 신지예 "2차 가해"·이수정 사직

[영상] 김건희 '안희정 불쌍' 발언에 신지예 "2차 가해"·이수정 사직

송고시간2022-01-19 14:13

댓글

(서울=연합뉴스) 국민의힘 대선 조직인 새시대준비위원회 수석부위원장에서 이달 초 사퇴한 신지예 씨가 18일 안희정 전 충남지사를 "불쌍하다"고 언급한 윤석열 대선후보 부인 김건희 씨의 발언과 관련, "사적인 대화였다고 치부하며 넘어갈 사안이 아니다"라고 주장했습니다.

신씨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언론에서 해당 발언이 송출되었고 피해자가 사과를 요구함에도 2차 가해가 아니라며 이대로 가만히 아무것도 안 한다면, 그것이야말로 2차 가해"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김건희 씨는 "미투도 뭐 하러 잡자고 하냐. 사람 사는 게 너무 삭막하다"며 "난 안희정이 솔직히 불쌍하더만. 나랑 우리 아저씨(윤석열)는 되게 안희정 편"이라고 언급한 사실이 지난 16일 MBC의 통화 녹음 공개를 통해 드러났습니다.

김씨는 "미투 터지는 것은 다 돈을 안 챙겨주니까 터지는 것 아닌가"라고 하기도 했습니다.

이 발언이 나온 후 국민의힘 선대본부 여성고문 이수정 경기대 교수는 "녹취록 파동이 안희정 사건의 피해자 김지은 님께 끼쳤을 심적 고통에 대해 진심으로 유감을 표명한다"고 말했습니다.

이 교수는 이 발언에 대해 국민의힘 지지층인 '이대남'(20대 남성)의 반발이 커지자 선대본부 여성고문을 그만두겠다고 밝혔습니다.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 오예진·한성은>

<영상 : 연합뉴스TV·신지예 페이스북·이수정 페이스북 / 음성 : MBC 탐사기획 스트레이트>

주요영상

영상 홈

핫뉴스

더보기

많이 본 영상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