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1:14 [영상] '테니스 황제' 조코비치, 백신 거부에 후원처 상실 위기

[영상] '테니스 황제' 조코비치, 백신 거부에 후원처 상실 위기

송고시간2022-01-19 17:13

댓글

(서울=연합뉴스) '테니스 황제' 노바크 조코비치(35·세르비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거부해 연 107억원의 후원금을 날릴 위기에 처했습니다.

조코비치는 지난 5일(현지시간) 호주오픈 출전을 위해 호주에 입국했지만 백신을 맞지 않아 도착 직후 비자가 취소됐습니다.

조코비치는 호주 법원에 '효력 정지' 신청을 하는 등 입국하고자 노력했지만 결국 비자를 못 받아 지난 16일 세르비아로 돌아갔습니다.

조코비치에게 연 900만 달러(약 107억원)을 후원해 온 의류업체 라코스테는 이 일과 관련해 "검토하겠다"고 밝혔는데요,

결과에 따라서 조코비치에 대한 후원을 중단할 가능성이 거론되고 있어서 라코스테 측의 결정이 주목됩니다.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 오예진·김가람>

<영상 : 로이터·라코스테 유튜브·조코비치 인스타그램>


주요영상

영상 홈

핫뉴스

더보기

많이 본 영상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