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2:08 이-윤 31일 양자토론 합의…다음달 3일 '4자토론'

이-윤 31일 양자토론 합의…다음달 3일 '4자토론'

송고시간2022-01-28 20:05

댓글


[앵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와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의 1대1 토론이 우여곡절 끝에 오는 31일 열립니다.

또 설 연휴 직후인 다음달 3일에는 지상파 방송이 주관하는 첫 다자 TV토론이 개최됩니다.

장보경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민주당과 국민의힘이 설 연휴인 오는 31일에 이재명 후보와 윤석열 후보의 양자토론을 열기로 합의했습니다.

양자토론 수용이 먼저라고 주장해온 국민의힘은 민주당에 31일 저녁 7시부터 2시간 동안 토론을 진행하자고 거듭 촉구했는데, 민주당은 이미 이 후보가 양자토론 참여의사를 명확히 했다는 점을 재확인하며 수용 의사를 밝혔습니다.

양당은 곧바로 양자토론을 위한 실무협상에 돌입하는데, 의제와 진행자 등을 놓고 샅바싸움이 또 한번 벌어질 가능성도 큽니다.

이재명 후보는 언제든 어떤 주제든 수용하겠다면서, 하지만 협상에서 상대방이 수용 불가능한 조건을 달지 말라고 비판했습니다.

<이재명 /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왜 꼭 31일입니까? 왜 꼭 7시라야 합니까? 도저히 납득이 안됩니다."

윤석열 후보는 양자토론은 이 후보 측에서 작년 연말부터 제안해왔다며 여러 차례 했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맞받았습니다.

<윤석열 / 국민의힘 대선후보> "여러 차례 양자토론을 좀 했으면 하는 게 제 바람입니다. 또 질문할 것도 많고…"

양자 토론에 반발해 가처분 신청까지 냈던 국민의당과 정의당은 즉각 반발했습니다.

국민의당은 법원의 결정 취지를 무시한 담합행위라고 지적하면서 철회를 촉구했습니다.

정의당 역시 토론판을 뒤흔든 국민의힘과 윤석열 후보에게 책임있는 대국민 사과를 요구했습니다.

여야 4당 대선 후보가 참여하는 지상파 방송 4자 TV 토론은 설 연휴 직후인 다음달 3일 개최하기로 했습니다.

국민의힘이 불참한 가운데 열린 실무협의에서 3당과 지상파 3사가 이같이 결정했는데, 국민의힘은 민주당이 양자토론에도 참여하겠다고 밝히자 "환영한다"며 두 개 토론회에 대해 곧바로 실무협상을 개시하자고 답했습니다.

연합뉴스TV 장보경입니다. (jangbo@yna.co.kr)

#이재명 #윤석열 #TV토론 #양자토론 #4자토론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주요영상

영상 홈

핫뉴스

더보기

많이 본 영상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