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1:44 5월의 여왕 장미 활짝…축제장 상춘객 '북적'

5월의 여왕 장미 활짝…축제장 상춘객 '북적'

송고시간2022-05-15 15:35

댓글


[앵커]

초봄에는 개나리와 벚꽃이 거리를 수놓는다면 완연한 봄은 5월은 단연 장미의 계절입니다.

형형색색의 장미 수천만 송이가 만개한 축제 현장에 뉴스캐스터가 나가 있는데요.

신제인 캐스터.

[캐스터]

저는 지금 향기로운 봄내음이 가득한 중랑 장미공원에 나와 있습니다.

코로나19로 비대면으로만 진행됐던 서울 장미축제가 올해는 전면 대면으로 진행되고 있는데요.

화창한 휴일을 맞아서 가족, 친구, 연인과 함께 나들이를 즐기는 시민들이 많습니다.

붉은색, 노란색, 하얀색 장미 수천만 송이가 중랑구 공원 일대에 만개했습니다.

사람이 많지 않은 곳에서는 잠시 마스크를 내리고 꽃향기를 맡아보는 모습도 보이고요.

꽃과 함께 인생사진을 남길 수 있는 포토존에서는 남녀노소 모두 추억을 남기느라 여념이 없습니다.

서울장미축제는 제가 나와 있는 이곳 중랑 장미공원부터 중화 면목체육공원 일대에 걸쳐 열리고 있습니다.

꽃그네, 꽃마차, 꽃으로 장식된 피아노는 물론이고요.

장미공원의 마스코트인 약 5km 길이의 장미터널이 시민들을 맞이하고 있습니다.

코로나로 조심스러웠던 공연과 노래자랑, 페이스페인팅 체험 등 대면행사들도 열리고 있습니다.

오는 22일까지 장미꽃이 가장 만발한 풍경을 만나보실 수 있는데요.

확진자 추이는 점차 둔화하고 있지만 아직 코로나19가 완전히 사라진 건 아닌 만큼 개인 방역에 더욱더 신경써주셔야겠습니다.

오늘도 건강하고 즐거운 휴일 보내시고요.

지금까지 중랑 장미공원에서 연합뉴스TV 신제인입니다.

#장미의 계절 #중랑_장미공원 #면목체육공원 #장미터널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주요영상

영상 홈

핫뉴스

더보기

많이 본 영상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