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2:20 북 신규발열 30만명·누적 42명 사망…"치료법 몰라"

북 신규발열 30만명·누적 42명 사망…"치료법 몰라"

송고시간2022-05-15 16:17

댓글


[앵커]

북한에서 코로나19가 빠른 속도로 확산하며 어제(14일) 신규 발열자가 30만명에 육박했습니다.

사망자도 15명 발생해, 누적 42명으로 집계됐습니다.

이승국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북한 국가비상방역사령부는 그제(13일) 저녁부터 어제(14일) 오후 6시까지 29만 6,180여명의 발열자가 새로 발생했다고 밝혔습니다.

사망자도 15명 늘어, 누적 42명으로 집계됐습니다.


누적 발열자는 82만 620여명이며 이중 약 50만명이 완쾌됐고, 32만여명은 치료 중이라고 조선중앙통신은 보도했습니다.

이 가운데 치료법을 몰라 약물 사용 부주의로 숨진 사람들이 많았다고 통신은 전했습니다.

공식 발표로만 봐도 발열자는 폭증 양상입니다.

목요일 1만 8천여명에서 금요일 17만 4,400여명으로 10배 가까이 뛰었고, 하루 만에 다시 10만명 넘게 급증했습니다.

북한 관영매체들은 여전히 '확진자'가 아닌 '유열자' 즉 발열자라는 용어를 사용 중인데, 정확한 확진 규모를 파악하기에는, 진단 키트와 같은 검사를 위한 의료 물자가 부족한 현실이 반영된 걸로 풀이됩니다.

하지만 북한은 사망 대부분이 '과실'에 따른 것이라며, 상황이 통제 가능하다고 주장했습니다.

<조선중앙TV> "대부분의 경우 과학적인 치료 방법을 잘 알지 못한 데로부터 약물 과다 복용을 비롯한 과실로 하여 인명피해가 초래된 데 대하여…"

중국식 방역 정책, 즉 강력한 봉쇄 조치에도 들어갔습니다.

<조선중앙TV> "중국 당과 인민이 악성전염병과의 투쟁에서 이미 거둔 선진적이며 풍부한 방역 성과와 경험을 적극 따라 배우는 것이 좋다고 말씀하셨습니다."

북한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자신의 상비약까지 내놓으며 '자력' 위기 극복을 강조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열악한 의료 상황이 한계에 다다를 경우 국제 사회의 백신 등 의약품 지원을 수용할지를 놓고 고민이 깊어질 전망입니다.

연합뉴스TV 이승국입니다.

#북한 #코로나 #발열자 #백신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주요영상

영상 홈

핫뉴스

더보기

많이 본 영상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