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2:29 [영상] 김정은 "코로나 치료약 제때 공급 안돼"…군 투입 특별명령

[영상] 김정은 "코로나 치료약 제때 공급 안돼"…군 투입 특별명령

송고시간2022-05-16 11:32

댓글

(서울=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의약품이 제때 유통되지 않고 있다면서 인민군을 투입해 안정시키라고 특별명령을 하달했습니다.

의약품 사재기와 불법 유통 등 부정적 현상들을 법적으로 감시·통제하지 못했다며 중앙검찰소장 등 사법·검찰 부문 간부들도 강력히 질타했는데요.

북한은 지난 15일 신규 발열자가 40만 명에 육박하고, 8명이 사망했습니다. 지난달 말부터 누적 사망자는 50명에 달하는데요.

조선중앙통신은 16일 "조선노동당중앙위원회 정치국은 5월 15일 또다시 비상협의회를 소집하고 방역대책 토의사업을 진행했다"고 밝혔습니다.

회의를 주재한 김 위원장은 "당중앙위원회 정치국이 전염병 전파상황을 신속히 억제 관리하기 위해 국가예비의약품들을 긴급해제해 시급히 보급할 데 대한 비상지시까지 하달하고, 모든 약국들이 24시간 운영체계로 넘어갈 데 대해 지시했지만 아직까지도 동원성을 갖추지 못하고 집행이 바로 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이어 "인민군대 군의 부문의 강력한 역량을 투입해 평양시 안의 의약품 공급사업을 즉시 안정시킬 데 대한 조선로동당 중앙군사위원회 특별명령을 하달했다"고 통신은 보도했습니다.

아울러 중앙검찰소장을 비롯한 사법·검찰 부문을 향해 당의 의약품 공급 정책을 법적으로 강력하게 집행하지 못한 데 대해 강력히 질타했는데요.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이봉준·손수지>

<영상: 연합뉴스TV>


주요영상

영상 홈

핫뉴스

더보기

많이 본 영상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