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1:55 [영상] 아조우스탈 부상 우크라군 264명 병원 이송…협상 물꼬 트이나

[영상] 아조우스탈 부상 우크라군 264명 병원 이송…협상 물꼬 트이나

송고시간2022-05-17 11:14

댓글

(서울=연합뉴스) 우크라이나 남부 마리우폴 아조우스탈 제철소에서 결사 항전을 벌이던 우크라이나군 장병 264명이 러시아군 통제 지역으로 이송됐다고 AP·로이터통신 등 외신이 16일(현지시간) 보도했습니다.

한나 말랴르 우크라이나 국방차관은 중상자 53명과 부상 정도가 알려지지 않은 장병 211명 등이 아조우스탈 제철소를 빠져나와 각각 노보아조우스크, 올레니우카 등 친러 성향인 도네츠크인민공화국(DPR) 의료시설로 이송됐다고 밝혔는데요.

말랴르 차관은 "마리우폴의 수호자들 덕분에 우크라이나는 매우 소중한 시간을 확보할 수 있었다"면서 이송된 이들이 고향으로 돌아올 수 있도록 포로 교환 협상이 이어질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는 아조우스탈에 남은 장병에 대해서는 구조 임무가 진행 중이라면서 "아조우스탈을 군사적 수단만으로 뚫어내기는 불가능하다"고 덧붙였습니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아조우스탈 장병을 반군 지역으로 보낸 데 대해 "생명을 지키기 위한 선택"이었다면서 중상자들이 치료를 받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우크라이나는 우크라이나의 영웅을 살려야 한다. 그것이 원칙"이라며 "장병들을 집으로 데려오기 위한 작업은 계속될 것이다. 섬세하고 시간이 많이 필요한 작업"이라고 부연했는데요.

이날 앞서 러시아 국방부는 아조우스탈의 부상자들을 러시아군 통제 지역의 의료시설로 이송하기로 우크라이나군과 합의한 바 있습니다.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 이봉준·변혜정>

<영상 : 로이터>


주요영상

영상 홈

핫뉴스

더보기

많이 본 영상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