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1:41 [영상] 해군, 하와이 '림팩'에 잠수함·마라도함 파견…상륙훈련 병행

[영상] 해군, 하와이 '림팩'에 잠수함·마라도함 파견…상륙훈련 병행

송고시간2022-05-17 16:22

댓글

(서울=연합뉴스) 세계 최대 다국적 해상훈련 환태평양훈련(림팩·RIMPAC)에 한국 해군이 처음으로 상륙강습함 마라도함(LPH·1만4천500t급)과 214급(1천800t) 잠수함을 파견합니다.

17일 군에 따르면 내달 말부터 8월 초까지 미국 하와이 일대에서 열리는 올해 림팩 훈련에 해군은 그간 파견했던 209급(1천200t) 잠수함 대신 214급 9번함 신돌석함을 보내기로 했는데요.

2017년 진수한 신돌석함은 길이 65m, 폭 6.3m로 수중에서 최대 20노트(37㎞/h)의 속력으로 기동할 수 있습니다.

대함전과 대잠수함전, 공격기뢰 부설 등 임무를 수행하며, 적의 핵심시설에 대한 장거리 정밀 타격이 가능한 사거리 1천㎞의 국산 순항미사일을 탑재하고 있는데요.

해군은 또 1만4천500t급 대형 상륙강습함 2번함 마라도함을 파견하며, 이에 따라 처음으로 다국적군과 함께하는 상륙훈련도 처음 실시하는 방안을 계획 중입니다.

1971년부터 시작돼 격년제로 올해 28번째를 맞는 림팩은 태평양 연안 국가 간 해상 교통로 보호 및 위협에 대한 공동 대처 능력, 연합전력 상호 운용 능력을 증진하기 위해 미국 해군 주관으로 실시되는 다국적 연합훈련입니다.

한국은 1988년 '옵서버' 자격으로 훈련을 참관했고, 1990년 첫 훈련 동참 이후 올해로 17번째 참가하는데요.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 이봉준·변혜정>

<영상 : 연합뉴스TV·RIMPAC 페이스북>


주요영상

영상 홈

핫뉴스

더보기

많이 본 영상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